[취임 인터뷰]서철모 화성시장 "동서 균형발전보다 지역특화발전… 구청도 설치할 것"

김학석 기자

발행일 2018-07-09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서철모 화성시장 인터뷰-4
서철모 화성시장은 "동탄은 동탄답게 동탄형으로 발전하고, 향남은 향남답게 발전하고, 서신은 서신답게 발전시키겠다"며 "균형발전 보다는 각 마을과 지역에 맞는 특화된 발전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화성시 제공

#수원전투비행장 단호한 입장

화성호 이전예비후보지 선정 반대
평화시대 논의되는 게 맞는지 의문

#지방자치분권 완성 주력

분권 시작되면 '상상 이상'의 속도
현안에 더 많은 선택지 갖게될 것

2018070501000408800019472
서철모(49) 화성시장은 지난 선거에 대해 "시민들께서 문재인 정부를 신뢰해 주셨고, 서철모의 진정성을 인정해주신 결과, 서철모 개인의 승리가 아닌 촛불혁명으로 함께 해주신 위대한 시민 여러분들의 승리라고 생각한다"고 공을 시민들에게 돌렸다.

서 시장은 충남 서산 태생으로 서울 대일외고와 공군사관학교를 나왔다. 지난 1997년 공군대위(만기)로 전역한 뒤 김대중 대통령후보 지지선언으로 민주주의와 민주당의 성공에 인생을 걸었다.

그리고 20년이 지나 6·13지방선거에서 과반수 득표를 얻어 화성시장에 당선됐다. 서철모 시장은 화성시민과 함께 '기분좋은 변화, 행복화성'을 캐치 프레이즈로 내걸고 큰 길에서 새롭게 도전하고 있다.

2018070501000408800019473

서 시장은 '문재인의 선택, 그래서 철모',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정부. 이제 화성을 부탁하네'라는 문재인 대통령 마케팅을 전면에 내세워 과반을 훌쩍 넘기는 시민들의 선택을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꿈꾸는 진정한 지방자치 시대를 화성에서 먼저 실현하겠다"면서 "이명박 박근혜 정부가 반대한 화성시의 구청 설치를 문재인 정부와 함께 반드시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화성시 인구는 6월 말 현재 75만 명을 넘었고 내년 초 80만 명에 근접한다. 대민서비스 행정을 위한 구청제 도입이 시급한 실정이다. 중학교 교복무상지원 실시도 약속했다.

서 시장은 화성시의 가장 큰 현안인 동서균형발전과 수원전투비행장의 화성호 예비이전후보지 선정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동서균형 발전과 관련, 서 시장은 "균형발전이란 말은 사람들을 속이는 것이고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것"이라고 정의를 내린 뒤 "동탄은 동탄답게 동탄형으로 발전하고, 향남은 향남답게 발전하고, 서신은 서신답게 그 특성을 살려 발전하는 방안이 필요하다. 균형발전 보다는 각 마을과 지역에 맞는 특화된 발전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수원전투비행장의 화성호 이전예비후보지 선정과 관련, " 화성시장으로서 수원전투비행장을 화성호로 받는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엄연한 사실"이라고 일축한 뒤 "수원전투비행장은 국제정세 변화와 군사력 증강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시대에 논의되는 것이 맞는지 의문"이라고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자유학기제 지원센터 신설, 관내 모든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중·고교 공기청정기 설치, 마을별로 엄마들이 함께 운영하는 육아사랑채 조성 등 지역 관련 공약도 제시했다.

서 시장은 임기 중에 문재인 대통령의 지방자치분권 완성에 주력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이 함께 꾸는 꿈, 권력을 원래 주인인 국민에게 돌려드리는, 민주주의. 그것이 바로 지방자치분권이고, 세 분 대통령의 꿈을 서철모가 화성에서 이어갈 것"이라며 " 화성시민들은 향후 좀 더 많은 영역에서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 그리고 화성시의 현안들에 대해서 선택권들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화성시는 서울의 1.4배, 대한민국의 축소판이라 할 수 있는 도농복합도시로 재정자립도가 높고 자생력이 강한 도시여서 다국적 컨설팅전문지인 맥킨지는 화성이 세계적인 도시가 될 것이라고 예견했다.

서 시장은 "화성에서 분권이 시작되면 그 속도는 상상이상으로 시민들이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며 "상식과 정의를 바탕으로 특권과 반칙 없는 세상,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자치분권으로 시민들이 주인 되는 세상. 시민 모두의 시장이 될 것이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 화성 시민의 행복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시민만 바라보고 바른 길로 가겠다"고 약속했다.

화성/김학석기자 marskim@kyeongin.com

■약력

▶1968년 충남 서산

▶공군사관학교 졸업(공군대위 전역)

▶기아자동차(공채입사)

▶노무현 재단 기획위원

▶국회의원 정세균 특보

▶사단법인 화성시자원봉사센터이사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 청와대 사회혁신수석실 행정관

김학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