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노동계 의견청취 '반쪽짜리 간담회'

신지영·배재흥 기자

발행일 2018-07-06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수위
5일 수원 광교테크노밸리 차세대 융합기술원 16층 대회의실에서 경기도형 노사관계 발전방향 모색 및 노동현안 청취를 위한 노사 대표자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김종택기자 jongtaek@kyeongin.com

민노총 "최저임금법 개악 민주당의
지방정부 주재회의 참석할수 없다"

경기도 실정맞는 '노동회의소'설립
新노사관계 컨트롤타워 구축 합의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새로운 경기 인수위원회'가 노동계와 '경기도형 노동회의소' 설립 등 새로운 노사 관계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다만, 이 과정에서 양대노총 중 한국노총만이 협의에 참여해 '반쪽짜리'라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인수위 노동경제환경분과위원회는 5일 '경기도 노사관계 구축 및 노동현안 청취를 위한 노사대표자 간담회'를 열고 노사관계 컨트롤타워를 설립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이용득 노동분과위원장은 "노동회의소는 각계 전문가들이 참여해 노동조합이 대변하지 못하는 미조직 취약계층 노동자들의 이해를 대변하는 조직으로 이미 독일, 오스트리아 등에서 운영되고 있다" 며 "경기도 실정에 걸맞은 '경기도형 노동회의소'는 새로운 노사관계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용이 경기경영자총협회장과 김용묵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 의장 등 사용자와 노동자 측에서도 이 같은 방침에 동의하면서 간담회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이날 간담회는 경기도노사민정협의회를 기준으로 참석자가 정해져 노동계 양대노총의 한 축을 이루고 있는 민주노총은 제외됐다. 경기도노사민정협의회는 경기도를 비롯해 경기경영자총협회,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 등이 속해있다.

이처럼 민주노총이 제외되면서 노동존중을 약속한 '이재명 지방정부'가 전임 지방정부와 다를 바 없다는 지적이 노동계 안팎에서 나온다.

특히 인수위 측이 행사 당일 오전에야 민주노총에 유선으로 일정을 공지한 것으로 전해지며, 애초에 민주노총을 논의에서 소외시켰다는 볼멘소리도 나오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민주노총 측은 "연락이 왔었는지를 정확히 확인해봐야겠지만, 연락이 왔어도 안 나갔을 것"이라면서 "구체적인 사안을 논의하는 것이 아니라 단순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에는 참석하지 않는다는 것이 민주노총의 방침이다. 특히 최저임금법을 개악한 민주당 지방정부가 주재하는 회의에 참여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인수위 측은 향후 민주노총에 연락을 취하거나 위원장이 직접 나서 관련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신지영·배재흥기자 sjy@kyeongin.com

신지영·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