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감일지구 내 '개지옥' 같은 불법 개사육장의 학대견 수십 마리 실종 논란

문성호 기자

입력 2018-07-06 19:44:5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11.jpg
하남 감일지구 내 불법 개사육장에서 학대를 받던 수십 마리의 개가 감쪽같이 사라져 동물권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사진은 개가 있던 5일 오후 개사육장 모습(사진 왼쪽)과 개가 사라진 6일 오후 개사육장의 모습. 하남/문성호기자 moon23@kyeongin.com

하남 감일지구 내 '개지옥' 같은 불법 개사육장(6일자 7면 보도)에서 학대를 받던 수십 마리의 개가 없어져 동물권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동물권단체는 하남시의 허술한 격리조치로 개 도살업자가 개를 반출한 것이라며 하남시의 책임을 묻겠다고 밝히는 등 불법 개사육장 문제가 확산되는 분위기다.

6일 동물권단체 케어(care)에 따르면 이날 케어 활동가들이 불법 사육장에 있던 학대견에게 물과 사료를 주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가 일부 사육장에 있던 개 수십 마리가 사라진 것을 발견, 경찰에 도난신고를 했다.

케어측은 5일 저녁 하남시가 국내 최초 집단 격리조치 발동하기로 했었지만 제대로 격리조치를 하지 않아 불법 개사육업자가 몰래 개를 반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케어측은 또 학대견 도난에 하남시의 책임이 있는 만큼 시가 몰래 반출된 개를 찾아오지 않을 경우, 동물보호단체와 연대해 하남시의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하남시와 LH 관계자가 5일 오후 7시까지 현장에 있었다고 밝힘에 따라 5일 오후 7시부터 6일 오전 사이 학대견이 반출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지만, 정확한 시간대와 반출된 마릿수는 확인이 어려운 상태다.

또한 일부 개사육장은 식용 목적이 아닌 번식 목적의 생산사육장으로 추정되고 있다.

질병 등으로 인해 긴급구조가 필요한 학대견 일부를 보호 중인 '꽃 보는 강아지'의 윤성식 애견훈련소장은 "특정 종류의 개들이 한 사육장에 몰려 있고 다른 개들에 비해 상태가 상대적으로 양호해 번식용이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실제 공간이 부족해 아직 불법 개사육장에 남겨진 소형견 대부분은 4~5마리씩 수용돼 있을 뿐만 아니라 분양하는데 인기가 옾은 시추로 보였다.

이에 대해 하남시와 LH 관계자는 "5일 저녁 개사육장 폐쇄조치를 취하기 위해 업체에 문의했지만, 작업이 어렵다고 해 6일 오전부터 폐쇄작업을 시작하게 됐다"면서 "지금 개사육장 주인이 가져갔는지, 아니면 개도축업자가 몰래 가져 갔는지 확인 중에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하남시 감이동 2~10번지 주변은 5년 전무렵부터 생활대책용지 보상을 노린 모란시장의 개사육·도축업자들이 몰려들면서 현재 60여개 업체가 10만㎡ 감일지구 사업부지에 불법 개사육장이 형성돼 있다.

하지만 불법개사육장 주인들은 개들에게 사료 대신 음식물쓰레기를 주고 개가 눈 똥과 죽은 개사체를 치우지 않는 등 동물 학대를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공분을 불어 일으키고 있다. 

하남/문성호기자 moon23@kyeongin.com

문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