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보정·마북·신갈 경제신도시, 명칭바꿔 추진"

'용인플랫폼 시티'로 사업명칭 변경·상업문화 복합기능 추가

연합뉴스

입력 2018-07-07 10:03: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용인시 "보정·마북·신갈 경제신도시, 명칭바꿔 추진"



2018070701000497000023841.jpg
사진은 경제신도시가 들어설 예정인 구역의 전경. 가운데 경부고속도로 좌·우측이 해당부지. /용인시 제공
경기 용인 '보정·마북·신갈 경제신도시' 조성사업이 사업명칭이 변경되고 세부조성계획이 일부 추가되는 방향으로 수정돼 추진된다.

7일 용인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6·13지방선거로 시장이 바뀜에 따라 신임 백군기 시장의 공약을 기반으로 보정·마북·신갈 경제신도시 조성사업의 세부 개발방향을 구상 중이다.

보정·마북·신갈 경제신도시 조성사업은 전임 정찬민 시장이 지난 4월 9일 "개발업자들이 이익만 챙기고 떠나면 그만인 아파트촌이 아니라 100만 용인시민이 100년 이상 먹고사는 데 도움이 될 생산적인 100만 평 규모의 경제신도시를 짓겠다"고 발표하면서 주목을 받았다.

경제신도시 조성 부지인 용인 기흥구 보정·마북·신갈동 일대가 서울 근교의 노른자위 땅인 데다, 신도시 규모가 판교테크노밸리의 5배 규모인 390만㎡에 달하기 때문이다.

오는 2021년 12월 완공예정인 GTX(광역급행철도) 용인역(가칭) 주변의 농지·임야(272만㎡)와 공원·하천·도로구역(120만㎡)을 포함한 땅이다.

경제신도시 개발 발표 이후 해당 3개 지역의 부동산 가격이 오르고, 난개발이 아닌 계획적인 도시개발에 대한 주민들의 기대감이 커진 상황이다.

그러나 지난 6·13 지방 선거로 정 시장에서 더불어민주당 백군기 시장으로 교체되면서 보정·마북·신갈 경제신도시 조성사업이 영향을 받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졌다.

시는 보정·마북·신갈 경제신도시 조성사업은 정상적으로 계속 추진된다고 밝혔다.

다만, 신임 시장의 공약을 반영해 'GTX 역세권 용인플랫폼 시티 건설'로 사업명칭을 변경했다.

백 시장은 후보 시절 "첨단산업과 농업이 공존하는 경제자족도시 'GTX 역세권 용인플랫폼 시티' 건설을 '용인지역 발전 5대 핵심공약'으로 발표한 데 이어 당선 이후 이 사업을 주요 실천공약으로 채택했다.

보정·마북·신갈 경제신도시 사업과 기본방향은 크게 차이가 없지만, 첨단산업 중심의 경제·산업기반 구축 외에 고품격 상업시설과 여가·관광숙박 등 문화복지 기반 조성이 추가됐다.

스마트톨링(주행 중 요금 자동부과) 나들목(IC)과 복합환승센터도 변함없이 조성할 계획이다.

여기에 동백에서 GTX용인역을 거쳐 성복역을 잇는 철도망을 추가로 구축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난개발하지 말되, 친환경과 사람 중심의 개발을 하자"는 백 시장의 정책철학에 따라 사업부지 개발 비율은 일부 변경될 가능성이 있다.

당초 용인시는 전체 사업부지의 80%를 산업용지(40%)와 상업·업무시설용지(40%)로, 나머지 20%는 주거용지로 각각 개발할 계획이었다.

용인시는 신도시 건설 계획을 담아 지난해 경기도에 신청한 '2035년 용인도시기본계획'이 도의 승인을 받으면 구역지정을 마치고 오는 2021년 착공할 예정이다.

용인시 관계자는 "용인플랫폼 시티는 첨단산업과 교통, 문화복지 기능이 함께 어우러지는 경제와 문화의 복합 플랫폼 공간을 조성하는 것"이라면서 "4차 산업혁명의 거점공간으로 조성해 시민과 기업이 함께하는 경제 자족도시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