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아티아 대통령, 러시아 꺾고 선수들과 라커룸서 인증샷… 감동 멘트 눈길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08 11:14:0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10.jpg
'러시아 크로아티아 하이라이트' 크로아티아 대통령. /크로아티아 축구협회 공식 트위터

 

러시아 크로아티아 경기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크로아티아의 대통령이었다?


크로아티아는 8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8강전서 연장 접전에도 2-2로 비겼다. 이후 승부차기에서 4-3 승리를 거두며 4강행을 이뤄냈다. 1998 프랑스 월드컵(3위) 이후 20년 만의 4강 진출이었다. 

경기 직후 치열한 '장군멍군' 승부보다도 크로아티아 응원 차 경기를 관람한 콜린다 그라바르 키타로비치 크로아티아 대통령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키타로비치 대통령은 이날 자국을 상징하는 빨간색과 하얀색 패션으로 경기장에 나타났다. 


그는 크로아티아가 골을 넣은 순간에는 환호했고, 실점했을 때는 같이 관람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와 악수를 건넸다. 

크로아티아는 미모의 대통령의 응원 덕분인지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키타로비치 대통령은 경기 후 크로아티아 라커룸을 찾아 선수들과 승리 인증샷을 남겼다. 

 

크로아티아 축구협회는 사진과 함께 "우리는 우리가 해낼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는 글을 덧붙여 감동을 자아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