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무성 "美, 일방적으로 강도 높은 비핵화(CVID)만 요구해"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08 01:30:2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0801000512800024831.jpg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방북 이틀째인 7일(현지시간) 평양의 백화원 영빈관에서 열린 북미 고위급 2차 회담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오른쪽)에게 얘기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북한 외무성은 지난 7일 북미 고위급회담에서 보여준 미국 측의 태도가 유감을 표명했다.

외무성은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회담 결과에 이 같은 입장을 피력했다.

외무성은 "우리는 미국 측이 조미(북미) 수뇌 상봉과 회담의 정신에 맞게 신뢰 조성에 도움이 되는 건설적인 방안을 가지고 오리라고 기대하면서 그에 상응한 무엇인가를 해줄 생각도 하고 있었다"면서 "그러나 6일과 7일 진행된 첫 조미 고위급회담에서 나타난 미국 측의 태도와 입장은 실로 유감스럽기 그지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미(북미) 사이의 뿌리 깊은 불신을 해소하고 신뢰를 조성하며, 실패만을 기록한 과거의 방식에서 대담하게 벗어나 기성에 구애되지 않는 새로운 방식으로 풀어나가는 것, 신뢰 조성을 앞세우면서 단계적으로 동시 행동 원칙에서 풀 수 있는 문제부터 하나씩 풀어나가는 것이 조선반도 비핵화 실현의 가장 빠른 지름길"이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미국 측은 싱가포르 수뇌 상봉과 회담의 정신에 배치되게 CVID요, 신고요, 검증이요 하면서 일방적이고 강도적인 비핵화 요구만을 들고나왔다"고 비난했다.

외무성은 "회담에 앞서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 동지께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시는 친서를 위임에 따라 우리 측 수석대표인 김영철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전달하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께서는 싱가포르 수뇌 상봉과 회담을 통하여 트럼프 대통령과 맺은 훌륭한 친분 관계와 대통령에 대한 신뢰의 감정이 이번 고위급회담을 비롯한 앞으로의 대화 과정을 통하여 더욱 공고화되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하시었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