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오늘부터 인도·싱가포르 순방…신남방정책 본격화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08 08:08:3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0801000515000024991.jpg
문재인 대통령, 인도·싱가포르 순방.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중구 옛 서울역사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린 '3.1 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출범식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싱가포르 순방을 위해 8일 출국한다.

인도 방문은 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번째 서남아시아 지역 방문이고, 싱가포르 방문은 15년 만에 이뤄지는 한국 정상의 방문이다.

인도와 싱가포르는 문 대통령이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핵심 협력 파트너 국가로, 양국 순방은 신남방정책의 이행을 가속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먼저 인도 방문에서는 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삼성그룹 사업장 방문을 포함, 경제 관련된 일정이 빼곡히 포함됐다.

문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오후 인도에 도착, 세계 최대 힌두교 사원인 악사르담 사원을 방문한다.

9일 수슈마 스와라지 인도 외교장관을 접견하고, 한·인도 비즈니스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한다.

특히 9일에는 삼성전자 노이다 공장 준공식에 참석할 예정, 이 자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올 것으로 알려져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만남에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재판이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함께 일정을 소화하는 것이 괜찮은가'라는 질문에 "왜 오면 안 되는 것인가. 새로운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일관된 정책을 유지하고 있다"고 답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10일에는 공식환영식에 참석하고 나렌드라 모디 인도총리와 한·인도 정상회담을 한다.

이어 양국 경제계 대표인사들이 참석하는 '한·인도 CEO(최고경영자)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하고, 양국 정부 당국과 기관의 협력을 위한 MOU(양해각서) 교환식과 공동언론발표를 가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10일 저녁에는 인도 국가 원수인 나트 코빈드 대통령과 면담하고 국빈 만찬에 참석한다.

11일 인도를 떠나 싱가포르로 이동하는 문 대통령은 12일 공식환영식에 참석한 후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을 면담하는 데 이어 리센룽 총리와 한·싱가포르 정상회담을 한다.

정상회담 뒤에는 양국 정부 당국 및 기관 MOU(양해각서) 서명식, 공동 언론발표 등도 예정돼 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정부가 배양한 난초에 외국 정상의 이름을 붙이는 '난초 명명식'에도 참석한다. 한국대통령이 난초 명명식에 참석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오후에는 한·싱가포르 비즈니스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국빈 만찬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순방 마지막 날인 13일 한반도 및 아시아의 평화·번영에 대한 메시지에 집중한다. 싱가포르 지도층과 여론주도층 인사들 4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싱가포르 렉처'를 통해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싱가포르 측의 요청에 따른 일정"이라며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이 아세안의 평화번영과 연결된다는 점, 신남방정책과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연관성 등을 중점적으로 설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동포들을 격려하기 위한 오찬간담회를 마지막으로, 5박 6일 간의 국빈방문을 마치고 13일 서울공항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