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외교장관, "북한 CVID 방침 재확인…제재는 계속 유지"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08 12:59:4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0801000530000025911.jpg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강경화 한국 외교부장관이 8일 일본 도쿄에서 진행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방침을 재확인했다"고 8일 밝혔다.

고노 외무상은 8일 일본 도쿄에서 진행된 한미일 외교장관 직후 개최된 공동기자회견에서 이같이 전했다.

고노 외무상은 "북한에 핵폐기라는 안보리 결의 이행을 요구해 나간다는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며 "일본은 북미협상이 제대로 진전하도록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춰 안보리 결의에 기반해 경제제재를 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폼페이오 장관이 이번에도 북한과의 협의 과정에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를 제기해 준데 대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강경화 외교장관은 "한미연합공동훈련 중지는 북한이 신속히 비핵화를 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며 "이것으로 한미 군사동맹이 변한 것은 아니며, 한미일 3국이 앞으로도 단결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완전한 비핵화는 완전한 핵물질 폐기다. 이것은 명확히 정해진 목표다"라며 "북한은 이런 결의를 완전히 이행해야 하며,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할 때까지 유엔 안보리 제재를 유지해야 한다고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전날까지 이틀간 방북 과정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면담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원래부터 김 위원장을 만날 계획은 없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