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인도·싱가포르 국빈 방문… '신남방정책' 교두보 다진다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7-09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싱가포르 국빈방문을 위해 8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서 인도 뉴델리로 출국, 3박 4일간 신남방정책의 교두보를 확보하기 위한 순방에 나섰다.

우선 문 대통령은 8일(현지 시간) 오후 인도에 도착한 후 세계 최대 힌두교 사원인 악사르담 사원을 방문했다.

이튿날인 9일에는 수슈마 스와라지 외교장관을 접견한 뒤 한·인도 비즈니스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한다.

특히 이날 오후에는 삼성전자의 새 휴대전화 공장인 노이다 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기로 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지금 인도 내 핸드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1위이지만, 중국계 기업들과 시장점유율 1%를 두고 싸우고 있다"며 방문 취지를 설명했다.

이 자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올 것으로 알려져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만남에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인도 방문 사흘째인 10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한·인도 정상회담을 한 뒤 양국 경제계 대표인사들이 참석하는 '한·인도 CEO(최고경영자)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한다.

이처럼 경제 관련 일정이 다수 포함된 것을 두고, 이번 인도 방문의 초점이 기업들의 현지 시장 개척을 통한 신성장 동력 발굴에 맞춰진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이번 인도 방문에 기업 전문경영인들로 구성된 대규모 경제사절단이 동행한다는 점도 이 같은 분석에 힘을 싣고 있다.

문 대통령은 10일 저녁에는 인도 국가 원수인 나트 코빈드 대통령과 면담한 뒤 국빈 만찬에 참석하고, 11일에는 인도를 떠나 싱가포르로 이동한다.

싱가포르에서는 리센룽 총리와의 정상회담, 한·싱가포르 비즈니스포럼 기조연설, 한반도 및 아시아 평화·번영을 주제로 하는 '싱가포르 렉처' 등의 일정을 소화한 뒤 13일 귀국길에 오른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