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삼성 새 공장 준공 축하… 印·韓 국민기대 커져" (전문)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7-10 08:32: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0900020077299.jpeg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노이다=연합뉴스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오후(현지시간) 삼성전자의 인도 노이다 신(新)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새로운 공장의 준공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도의 고속성장에 우리 기업이 함께 참여하고 있다는 사실이 매우 기쁘다"며, 특히 "새롭게 탄생한 공장 곳곳에서 수많은 땀과 열정, 자부심을 느낄 수 있었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곳 인도 우타르프라데시 주에는 2천년 전 가야를 찾아온 김수로 왕의 왕비 허황옥의 고향 아요디아가 있다. 한국의 고대 가야는 당대 최고의 제철기술로 철기 문화를 발전시켰다"며 "노이다 공장에서 만들어내는 스마트폰이 인도와 한국의 IT 문명을 이끌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문 대통령 축사 전문.

『삼성전자와 협력사 임직원 여러분, 새로운 공장의 준공을 축하합니다.

관계자 여러분 수고 많았습니다.

인도는 세계에서 가장 역동적인 나라입니다.

인도의 고속성장에 우리 기업도 함께 참여하고 있다는 사실이 매우 기쁩니다.

오늘 세계 수준의 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나렌드라 모디 총리님과 함께 양국 경제협력의 결실을 축하하고, 상생과 번영의 미래를 축복할 수 있어 그 기쁨이 더욱 특별합니다.

새롭게 탄생한 공장 곳곳에서 수많은 분의 땀과 열정, 자부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지금 삼성전자는 인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1위, 2년 연속 브랜드 신뢰도 1위입니다. 그동안 삼성전자와 협력사 임직원들께서 인도 국민의 사랑을 받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오셨습니다. 그 마음을 받아주고 인정해 준 인도 국민께도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드립니다.

삼성전자와 협력사 임직원 여러분, 이제 노이다 공장은 국내외를 막론하고 삼성전자 최대의 스마트폰 제조공장이 되었습니다. 인도와 한국 국민이 거는 기대도 그만큼 더 커졌습니다.

노이다 공장이 활기를 띨수록 인도와 한국 경제도 함께 발전할 것입니다.

이곳에서 생산하는 제품에는 인도와 한국, 50여개 부품회사의 노력과 기술이

함께 들어가 있습니다. 노이다 신공장의 준공으로 이들 중소 부품 업체들도 더 많은 일자리 창출과 수출의 기회를 갖게 되었습니다.

인도 국민의 일자리도 많이 늘어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 공장에서만 2천여 명 이상의 일자리가 새로 생기고, 인도 현지 협력사까지 고려하면 일자리 창출효과는 더욱 커질 것입니다.

노이다 공장에서 생산된 스마트폰이 중동, 아프리카 등 제3국 수출로 이어져 양국 간 경제협력의 결실이 더욱 커지길 기대합니다.

오늘 준공한 노이다 공장이 인도와 한국 간 상생협력의 상징이 될 수 있도록 한국 정부도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습니다.

존경하는 모디 총리님, 내외 귀빈 여러분, 저는 오늘 인도와 한국이 서로에게 가장 좋은 동반자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실감합니다.

인도는 35세 이하 인구가 65%에 이를 만큼 젊고 진취적인 나라입니다.

높은 교육열로 새로운 문물을 수용하고 창출하는 능력이 다른 어떤 나라보다 뛰어납니다. 영적인 전통과 대범한 상상력이 뒷받침되어 IT, 항공우주 등 다양한 분야의 원천기술과 세계적인 소프트웨어 인력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한국 역시 역동적이며 도전을 멈추지 않는 나라입니다. 배움에 대한 열정과 창의력, 강인한 도전정신으로 놀라운 발전을 이뤄냈습니다.

한국은 특히 상용기술과 하드웨어에 강합니다.

인도와 한국의 닮으면서도 상호 보완적인 모습이 우리의 협력을 더욱 강하게 만들어줄 것입니다. 서로에게 꼭 필요한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입니다.

삼성전자와 협력업체 임직원 여러분, 이곳 우타르프라데시 주에는 2천년 전 가야를 찾아온 김수로 왕의 왕비 허황옥의 고향 아요디아가 있습니다.

한국의 고대국가 가야는 당대 최고의 제철 기술로 500여 년이 넘도록 한반도 남부에 동북아 최고의 철기 문화를 발전시켰습니다. 또한, 인도에서 전파된 불교문화가 꽃피운 곳이기도 합니다.

저는 이곳 노이다 공장에서 오래전 인도와 한국이 만나 빚어낸 귀한 인연과 찬란한 문명을 다시 떠올립니다.

이곳 노이다 공장에서 만들어내는 스마트폰이 인도와 한국의 IT문명을 이끌어가게 되길 바랍니다.

오늘 임직원 여러분이 인도 국민과 함께 흘리고 있는 땀은 양국의 우정과 번영의 역사에 커다란 성취로 기록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