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공감]'인천 해안선 종주 프로젝트' 장정구 인천녹색연합 정책위원장

"철조망에 가로막힌 바닷가… 시민들이 숨쉴 틈 돌려줘야"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8-07-11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공감 인터뷰 장정구 녹색연합4
장정구 인천녹색연합 정책위원장이 지난 6일 오후 인천시 동구 현대제철 인근에 설치된 철책선을 살펴보며 "군부대 철책은 걷어낼 방법을 찾고, 시설은 개방할 부분을 찾아, 접근성을 높일 방법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있다. 사진/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2018071001000695300033346
인천은 바다의 도시인데, 정작 바다로 가는 길은 닫혀 있다. 서해안의 너른 갯벌을 만날 수 있는 길목마다 항만과 발전소가 차지했고, 철조망이 가로막았다.

장정구 인천녹색연합 정책위원장은 "그럼 도대체 인천 내륙의 해안선 가운데 시민들이 걸을 수 있는 곳이 얼마나 되는가"라는 문제 의식을 갖고 인천의 해안선을 따라 직접 걸어보기로 했다.

김포와의 경계 지점인 서구 해안도로(세어도 선착장)에서 출발해 청라 매립지~북항~만석부두~연안부두~송도매립지~소래포구를 따라 걷는 '해안선 종주' 프로젝트다. 지난 6월부터 2~3주에 한 번씩 각계 전문가와 함께 구간별로 걸으며 문제점과

현황을 꼼꼼히 기록하고 있다.

지난 6일 서구 포스코에너지~북항~동구 현대제철 종주 구간에서 만난 장정구 위원장은 "지도만 펼쳐 놓고 봐서는 알 수 없는 현장 상황을 직접 확인해 바다를 시민들에게 돌려줄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겠다는 취지로 해안선 종주를 계획했다"며 "최종 목표는

해안선 개방"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인천시와 국립민속박물관이 공동 발간한 2018 인천시 민속조사 보고서 '인천의 간척과 도시개발'을 보면 인천의 10개 군·구 중 바다와 접하지 않은 부평구와 계양구를 제외하고는 모두 매립으로 조성된 땅을 갖고 있다.

특히 중구와 연수구, 서구는 전체 행정구역 면적 대비 매립지 비율이 50% 이상을 차지한다.

바다를 메워 만든 매립지에는 각종 시설물이 들어섰다. 산업단지와 대규모 아파트 단지, 공항이 매립지 중심을 차지했고, 해안가를 따라 각종 항만 시설, LNG복합발전소, 소각장, 하수종말처리장, 쓰레기 매립장이 줄줄이 세워졌다.

시민들은 매립지에 세워진 고층 빌딩에서 멀리 바다를 바라보는 것으로 인천이 해양도시라는 걸 실감할 뿐이다. 이날 해안선 종주도 사실 말이 해안선이지 일반인이 접근할 수 없는 보안구역 철조망에 가로막혀 해안선 언저리만 걸을 수 있었다.

2018071001000695300033345

장정구 위원장은 "항만과 발전소 등 국가적으로 꼭 필요한 시설의 존재를 아예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이런 시설 틈바구니에서도 시민들에게 개방할 수 있는 공간은 분명 존재한다는 점을 찾아낼 것"이라며 "중요시설이라 보안과 군사적 문제로 개방이 어렵다는 대답이 당연히 예상되지만, 현장을 둘러보다 보면 분명 해결책은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군부대 철책은 걷어낼 방법을 찾고, 시설은 개방할 부분을 찾아 개방하고, 접근성을 높일 방법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장정구 위원장은 해안선 개방에 그치지 않고 매립으로 사라져 버린 과거의 해안선을 복원하는 방안도 구상하고 있다. 지금 서 있는 이 자리에 어떤 섬이 있었고, 어떤 해양 동식물이 자랐고, 어떤 문화가 있었는지 잊히지 않도록 기록으로 남겨놓아야 한다는 생각이다.

장 위원장은 "지금 인천의 매립지에 새로 생긴 지명이 '에메랄드'나 '사파이어' 같은 국적 불명의 이름으로 채워지고 있는 것을 보면서 안타까웠다"며 "서구 율도나 목섬 등 매립된 섬이 언제 없어졌고, 어디에 있었는지 후대의 시민들도 알아야 할 것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강원도 인제군 두메산골 출신의 장 위원장은 대학생 때만 해도 해양도시 인천에서 환경 운동을 하게 될 줄은 꿈에도 상상하지 못했다.

1999년 서울대 생물학과를 졸업한 그는 대학원 진학을 하려다 돈이나 벌어볼 요량으로 선배를 따라 학원 강사 생활을 시작했다.

영등포와 부평 등지에서 수학을 가르치면서 제법 돈벌이도 쏠쏠했다. 2001년부터는 직접 학원을 차려 원장님 소리를 들으며 바쁘게 살았지만, 2004년 학원을 접고 돌연 녹색연합 활동가의 길을 걷게 됐다.

장정구 위원장은 "매일 새벽 2~3시에 끝나고 주말까지 보충 수업이 이어져 내 생활이 없어지자 이건 아니다 싶어서 다른 길을 찾아보게 됐다"며 "대학을 다니던 1990년대 시민단체 붐이 일어나면서 환경 분야에 관심을 가져 몇몇 환경단체에 후원을 하기도 했는데, 마침 혼자 사는 계양구 오피스텔 바로 옆에 후원하던 녹색연합 사무실이 있어 무작정 문을 열고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때부터 그는 계양산 골프장 반대 시민운동, 경인운하 공대위, 굴업도 골프장 반대 시민운동 등 굵직굵직한 인천 환경 현안마다 주역으로 등장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활동은 롯데가 추진하던 계양산 골프장 건설을 취소시킨 일이다.

장 위원장은 "산골짜기에서 서울대 입학했을 때 아버지께서 돼지 한 마리 잡아서 마을 잔치를 할 정도로 좋아하셨는데 갑자기 환경운동가를 한다고 하니까 밥벌이는 되냐며 걱정을 많이 하셨다"며 "그러다 계양산 골프장 사업을 취소시킨 것을 보시고는 아들이 하는 일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하셨다"고 말했다.

공감 인터뷰 장정구 녹색연합7
장정구 위원장과 활동가들이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남청라 IC 구간에서 주변 환경 현황과 문제점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장정구 위원장은 최근 영종도 갯벌에 버려진 불법 칠게잡이 어구 더미를 수거해 중구청 앞마당에 쏟아붓는 퍼포먼스를 펼쳤다가 중구청으로부터 과태료 50만원 처분을 받아 인천 환경 이슈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중구청은 이 퍼포먼스가 폐기물 무단투기라고 판단했지만, 논란이 일자 뒤늦게 과태료 부과 취소를 결정하고 지난 9일 인천녹색연합에 이를 통보했다.

장 위원장은 "PVC 파이프에 구멍을 뚫어 갯벌에 던져 놓으면 칠게가 들어갔다 빠져나오지 못해 잡히는 방식인데 이 불법 어구는 갯벌 생태계 파괴의 1등 주범이지만 중구는 손을 놓고 있다"며 "중구청이 해야 할 폐기물 처리 사무를 오히려 환경단체가 대신한 것이고, 사전에 퍼포먼스를 하겠다고 경찰에 신고까지 했는데 무단투기로 과태료를 부과하겠다는 발상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불법 어구 철거에 들어간 장비 대여료, 운반비, 인건비 등 비용을 꼼꼼히 계산해 오히려 중구청에 구상권을 청구할 계획"이라고 했다.

2018071001000695300033342
/아이클릭아트
이처럼 장정구 위원장이 추구하는 환경 운동 방식은 '현장'과 '데이터'다. 현장 상황도 모르면서 책상머리에 앉아서 환경보호 운운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그의 뚝심이 이번 해안선 종주를 이끌어냈다.

또 정확한 수치를 기록해 놓고 데이터를 매년 축적해야 현장에서 보고 느낀 점에 대한 대안과 올바른 정책 방향을 설정할 수 있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장정구 위원장은 "과거 한남정맥 S자 녹지축과 섬 탐사, 하천 조사까지 모두 현장에 나가 데이터를 축적했고, 기록을 남겨 인천시 정책에도 사용될 수 있도록 했다"며 "이렇게 걸었던 길은 나중에 중요한 발걸음으로 기록될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산, 하천, 섬을 다녔고, 이제 하나 남은 해안선 조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한 권으로 묶인 책으로 기록하고 싶다"고 말했다.

글/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사진/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공감 인터뷰 장정구 녹색연합2
사진/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장정구 정책위원장은

▲ 1972년 강원도 인제 출생

▲ 1999년 서울대 농생물학과(응용곤충전공) 졸업

▲ 2004년 인천녹색연합 활동가

▲ 2007~2014년 인천녹색연합 사무처장

▲ 인천녹색연합 정책위원장

▲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운영위원장

▲ 국방부 주한미군기지 이전사업단 자문위원

▲ 인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생태환경분과위원장

▲ 전)계양산 시민 자연공원 추진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

▲ 전)부평미군기지 인천시민 대책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

▲ 전)경인운하 백지화 수도권 공동대책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