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시립도서관 도서 블랙리스트' 자체감사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8-07-11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대선기간 촛불혁명 관련도서 제한
특정후보군 도서 구입안한 경위 등

안양시가 지난해 대선 기간동안 더불어민주당 후보 등의 특정 도서에 대해 이용 제한(6월 28일자 7면 보도) 조치를 한 안양시립도서관을 상대로 자체 감사에 돌입했다.

시 감사실은 최근 민선 7기 안양시장직 인수위원회인 '안양 시민 행복 출범위원회'가 발표한 안양시립도서관의 '도서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지난 9일부터 시립도서관을 대상으로 감사에 들어갔다고 10일 밝혔다.

감사는 지난 대선기간 시립 도서관에 몸담았던 관계자를 상대로 민주당 후보 및 촛불 혁명 관련 도서에 대해 이용제한 조치하게 된 경위와 특정 정치성향 도서를 구입하지 않은 배경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앞서 안양시민행복출범위원회는 지난달 26일 평생교육원 및 시립도서관을 상대로 업무보고를 받은 결과, 지난해 3~4월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안양지역 10개 시립(공공)도서관 등에서 특정 정치성향 도서가 구매되지 않았고, 이미 구비된 도서에 대해서도 이용제한 조치가 취해진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용제한 조치는 특정 도서가 검색이 안되도록 하고, 해당 책을 도서관쪽이 별도로 보관하는 것을 말한다.

특정 도서는 지난 대선기간 문재인, 박원순, 이재명 등 민주당 후보군들과 관련한 도서와 과거 민주화 운동 및 촛불혁명 관련 도서들이다.

이용 제한된 도서 목록은 '문재인 스토리', '문재인의 서재', '이재명 대한민국 혁명하라', '박원순, 생각의 출마', '최순실과 예산도둑들', '학생운동. 1980' 등으로, 이 도서들은 각각 지난 2016년과 2017년 구입됐다.

시 감사실 관계자는 "최근 인수위원회를 통해 언론에 보도된 논란에 대해 사실 확인 차원에서 감사를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안양/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