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간디 추모공원서 헌화… "인도국민 존중의 뜻"

맨발에 검은 슬리퍼 차림 헌화… '평화가 길, 간디정신 되새기며' 방명록 작성

전상천 기자

입력 2018-07-10 15:09:0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1.jpg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전 인도 뉴델리 간디 추모공원을 방문,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도 국빈방문 사흘째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10일 오전(현지시간) 인도 정부의 공식 환영식이 종료된 후 간디 추모공원인 '라즈 가트(Raj Ghat)'를 방문해 헌화했다.

간디 추모공원은 우리의 국립현충원 격으로, 외국 정상들이 인도를 방문할 때 참배하는 곳이다.

청와대는 "인도의 정신적 지도자이자 국부로 불리는 마하트마 간디와 인도 국민에 대한 존중의 뜻을 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라즈 가트'는 힌디어로 '왕의 무덤'이라는 뜻으로, 1948년 극우파 힌두 청년에게 암살당한 간디의 유해를 화장한 곳이다.

델리 남쪽 야무나 강변의 마하트마 간디 거리에 있으며 해마다 수많은 참배객이 다녀가는 장소로, 매주 금요일 간디를 추모하는 행사도 열린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22.jpg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전 인도 뉴델리 간디 추모공원을 방문,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내부 잔디밭에는 검은 대리석의 장방형 대좌가 있으며, 그 중앙에는 간디가 마지막으로 남긴 말인 'Hai Ram!'(오 신이시여!)라는 글귀가 새겨져 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양말을 벗은 맨발에 검은색 슬리퍼를 각각 신고 제단을 한 바퀴 돈 뒤 붉은색 꽃잎을 재단 위에 뿌리고 묵념하는 의식을 진행했다.

헌화를 마친 문 대통령은 지정석으로 돌아와 양말과 구두를 착용한 뒤 방명록에 '평화로 가는 길은 없다 평화가 길이다, 위대한 간디 정신을 되새깁니다. 2018.7.10.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썼다.

이어 문 대통령은 추모공원 관장으로부터 간디 자서전과 흉상, 간디가 언급한 '7가지 사회악'이 적힌 글을 선물로 받았다. 과거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이곳을 방문했을 때도 이 글을 받은 적이 있다고 추모공원 측은 설명했다.

내부 박물관과 전시관에는 간디의 사진, 숨을 거둘 당시 입고 있던 옷 등 유품과 함께 간디와 관련한 1만4천여권의 책들이 소장돼 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