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도 정상, '사람·상생번영·평화·미래 위한 비전' 등 비전성명 채택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7-10 16:59: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1001000735200035531.jpg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현지시간) 뉴델리 영빈관에서 열린 한·인도 단독정상회담에서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모디 인도 총리는 10일 정상회담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한국과 인도 간 새로운 협력 방향을 제시하는 내용을 담은 '사람·상생번영·평화·미래를 위반 비전'을 공동으로 채택했다.

양국 정상의 '비전성명' 채택은 이번이 최초다.

비전성명은 총 17개 항목으로 구성, 문 대통령의 신남방정책과 모디 총리의 신동방정책을 통해 양국이 미래를 향한 중요한 동반자임을 확인하면서 오는 2030년까지 양국 교역액 500억 달러 달성 등을 목표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우선 '사람'(People)을 중시하는 양 정상의 공통된 정치철학을 바탕으로 양국 간 깊은 역사적 유대를 상징하는 허황후 기념공원 사업 추진 등 양 국민이 서로 마음에서부터 가까워지도록 하는 다양한 교류를 활성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양국은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개선 협상의 조기성과 도출에 이어 조속한 타결을 모색하면서, 양국 간 방대한 협력 잠재력과 상호보완적 경제구조를 최대한 활용해 무역·인프라 등 분야에서 상생번영을 이뤄 나갈 계획이다.

또 양국이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 힘을 모으고 국방·방산협력, 테러 대응, 외교·안보 분야 정례협의체 활성화 등과 함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인도의 풍부한 고급인력과 우리의 기술을 결합해 한·인도 미래비전전략그룹 및 연구혁신협력센터를 설치하고, 과학기술 공동연구 등을 통해 양국이 함께 미래를 준비하기로 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