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인도 미래협력 "2030년까지 500억弗 교역"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7-11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 대통령·모디 총리 정상 회담
중요 동반자 확인 '비전성명' 채택
무역 활성화 한반도 평화도 공조


문재인 대통령과 모디 인도 총리는 10일 정상회담 논의 결과를 토대로 양국 간 협력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 '사람·상생번영·평화·미래를 위한 비전'을 채택했다.

한국과 인도 양국 정상이 '비전성명'을 채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모두 17개 항으로 구성된 비전성명은 문 대통령의 신남방정책과 모디 총리의 신동방정책을 통해 양국이 미래를 향한 중요한 동반자임을 확인하면서 2030년까지 양국 교역액 500억달러 달성 등을 목표로 제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양국 간 파트너십을 진전시켜 나가기 위해 양국 정상의 격년 방문 등을 통해 정상급 교류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우선 '사람'(People)을 중시하는 양 정상의 공통된 정치철학을 바탕으로 양국 간 깊은 역사적 유대를 상징하는 허황후 기념공원 사업 추진 등 다양한 문화교류를 활성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개선 협상의 조기성과 도출에 이어 조속한 타결을 모색하는 한편, 양국 간 방대한 협력 잠재력과 상호보완적 경제구조를 최대한 활용해 무역·인프라 등 분야에서 상생번영을 이뤄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성명에서 "대한민국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및 수출신용을 활용한 인도 인프라 개발 지원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프로젝트 발굴을 위한 협의를 계속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양국이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 힘을 합하고 국방·방산협력, 테러 대응, 외교·안보 분야 정례협의체 활성화 등은 물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상생번영과 평화가 상호 연계돼 있음을 확인하고 분쟁의 평화적 해결 방안들을 지지했다"며 "남북정상회담과 미북정상회담 등의 진전을 환영하고, 이러한 진전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안정에 기여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