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쌍용차문제 관심 가져달라"…마힌드라 "잘 풀어갈 것"

'CEO 라운드테이블'서 만나 해고자 문제 관심 당부…모디 총리도 들어
文 "한국 진출 감사…더 투자하고 노사화합 통해 성공모델 만들어달라"
文 "한국서 기업활동에 어려움 없나"…마힌드라 "다 이겨낼 수 있다"

연합뉴스

입력 2018-07-10 20:29:4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1001000776200036941.jpg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인도 뉴델리 영빈관에서 열린 한·인도 기업인 라운드테이블에 앞서 쌍용차 대주주인 마힌드라 그룹의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과 쌍용차 해고자 문제와 관련해 대화하고 있다. /뉴델리=연합뉴스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각) 쌍용차 대주주인 마힌드라 그룹의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을 만나 "쌍용차 해고자 복직 문제, 그것이 노사 간 합의가 이뤄졌지만 여전히 남아있다"며 "관심을 가져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마힌드라 회장은 "저희가 현장에 있는 경영진이 노사 간 이 문제를 잘 풀어나갈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뉴델리의 인도 총리실 영빈관에서 열린 '한·인도 CEO(최고경영인)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해 이런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함께 행사장에 입장하기 직전 마힌드라 회장과 마주쳤다.

이에 문 대통령이 마힌드라 회장을 향해 말을 꺼냈으며, 두 사람의 이런 대화를 모디 총리 역시 옆에서 듣고 있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마힌드라 회장에게 "쌍용자동차를 인수해 한국에 진출했는데 축하하고 감사드린다. 한국 사업이 성공하길 기원한다"며 "한국에 더 많이 투자하고 노사화합을 통해 성공하는 모델을 만들어 달라"라는 당부를 했다.

문 대통령은 또 마힌드라 회장을 향해 "반갑다. 한국에 투자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한국에서 기업 활동을 하는 데 어려움이 없나"라고 묻기도 했다.

마힌드라 회장은 "영광이다"라고 답한 뒤 "사업하는 데에는 언제나 문제가 발생하기 마련이다. 그러나 다 이겨낼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어려움이 있으면 (말씀 해달라)"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마힌드라 회장의 오른쪽에 있던 라 세쉬샤 인도상의연합회장을 향해서도 "한국에서 기업 활동을 하는 데 어려움이 없나"라고 물었고, 세쉬샤 회장은 "굉장히 많은 지원을 받고 있고, 한국에서 사업하기 좋다"고 답했다.

대화 후 마힌드라 회장과 세쉬샤 회장은 문 대통령에게 고개를 숙여 인사하며 "감사합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2009년 대규모 정리해고 사태로 하루아침에 직장을 잃은 쌍용차 해고자들은 2015년 12월 해고자 복직 등 '4대 의제'를 놓고 6년여 만에 극적으로 합의안을 도출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복직된 해고자는 45명으로, 120명은 아직 복직되지 못한 채 서울과 평택 등지에서 집회를 열며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뉴델리=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