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감이 흐르는대로… 우연이 빚어낸 드로잉 '김형기의 발견'

인천 중견화가 개인전 19일까지 혜원갤러리

김영준 기자

발행일 2018-07-12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을 중심으로 창작 활동을 펴고 있는 중견 화가 김형기의 제26회 개인전 '오토마티즘(Automatism·의식적 사고를 피하고 생각이 흘러가는 대로 그리는 화법) : Action Gravite Raw Matiere(액션 마티에르)'가 13일부터 19일까지 인천 혜원갤러리에서 펼쳐진다.

이번 전시회에서 작가는 오토마티즘 기법으로 액션 페인팅을 하거나 혹은 페인팅 퍼포먼스를 한 후 자연히 만들어진 작품 50여점을 선보인다.

작가는 전작들에서부터 창작 과정에 숨어있는 놀이하는 인간의 쾌감과 유희에 집중했다. 현재까지 변치 않는 태도와 가치의 지향은 시간의 흐름과 세상의 변화에도 지속적으로 현실 혹은 꿈의 왜곡을 보여줬다.

그의 그림은 질료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유기적으로 작가 자신과 연결돼 있는 것이다. 이런 방식의 놀이를 통해 일상(관람자)의 시선을 미로(작품)로 이끈다.

김형기의 모든 작품은 의도적인 드로잉이 아닌 발견이다. 작가의 몸이 움직이고 춤을 추며 물감과 몸이 하나 되어 흐르면 캔버스 위의 선들도 스스로 생명력을 갖는다.

작가는 "작품의 존재 방식이 비의도적이며 예술적 행위를 통해 우연적인 오토마티즘 방법으로 형상을 발견해 나간다"면서 "이 같은 형상은 주변과 충돌하지 않고 어우러진다"고 말했다. 개막식은 13일 오후 6시에 개최된다. 문의 : (032)422-8363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김영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