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인성 논란' 프랑스 음바페 "벨기에 불쾌했다면 미안… 어쨌든 난 결승"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11 17:04:0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1101000833500040301.jpg
벨기에와의 월드컵 4강전에서 악동 이미지를 굳힌 프랑스의 킬리안 음바페. /AP=연합뉴스

프랑스의 '신성'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가 월드컵을 통해 '악동' 이미지를 굳히고 있다.

벨기에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경기 막판 비신사적 행동으로 시간을 끌더니, 프랑스 언론과 인터뷰에서도 개의치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음바페는 11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준결승에서 벨기에 수비진을 휘저으며 팀의 1-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음바페는 1-0으로 앞선 후반 추가시간에 벨기에 진영에서 스로인을 내주자 공을 벨기에 선수에게 건네주는 척하다가 페널티박스 쪽으로 천천히 드리블했다.

시간을 끌기 위한 '침대 축구'를 넘어선 '조롱 축구'에 잔뜩 약이 오른 벨기에 선수가 밀어 넘어뜨린 뒤에야 음바페의 행동은 멈췄다.

이 행동 하나로 음바페는 벨기에는 물론이며, 전 세계 축구팬의 지탄을 받고 있다.

프랑스 언론마저 '스포츠맨십에 어긋난 행동이었다'며 젊은 선수를 따끔하게 꾸짖었다.

정작 음바페는 프랑스 일간지 르파리지앵과 인터뷰에서 '몇몇 벨기에 선수가 당신을 비판하는 걸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자 "그들이 생각하고 싶은 대로 생각하면 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어쨌든 그들을 불쾌하게 했다면 사과한다"면서도 "어쨌든 난 결승전에 나갔다"고 넘겼다.

프랑스는 15일 잉글랜드-크로아티아전 승자와 월드컵 정상을 놓고 맞대결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