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싱가포르 도착 "올해 종전선언 목표"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12 01:20:2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1101000878900042011.jpg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1일 오후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싱가포르=연합뉴스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과의 종전선언 추진 계획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공개된 싱가포르 '더 스트레이츠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이 되는 올해 종전을 선언하는 게 우리 정부의 목표"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전쟁 종전선언 추진 계획은 어떻게 되는가'라는 질문에 "종전선언은 상호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평화적으로 공존하는 관계로 나가겠다는 공동 의지를 표명하는 정치적 선언이라는 점에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종전선언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협정체결 등 항구적 평화 정착 과정을 견인할 이정표가 되는 셈"이라며 "시기와 형식 등에 대해서는 북미 등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며 현재 남북 및 북미 간 추가적인 협의가 지속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한미연합군사훈련' 유예 배경과 관련해 "대화를 지속하기 위한 신뢰를 구축하기 위한 것"이라며 "한미 양국은 북한의 태도변화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북한의 관심사항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해 대화가 지속하는 동안 유예하기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