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첫 조직개편 '행정력낭비' 논란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8-07-13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1월 단행 불구 별도 조직진단 발주
시의원들 "내년3월 또 바꿔 말되나"


안양시가 민선 7기 첫 조직개편을 앞두고 행정력 낭비 논란에 휩싸였다.

12일 시와 시의회에 따르면 시는 민선 7기 핵심정책의 효율적 추진과 행정환경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는 경쟁력 있는 조직을 만들기 위해 이달부터 조직개편안을 수립한다.

조직개편안은 국정운영 과제 및 시책추진을 위한 기구·정원 조정, 조직실태 진단 및 직무분석을 통한 쇠퇴기능 발굴, 위임·전결 업무 정비를 통한 효율성과 책임성 제고 등의 방향으로 추진된다.

조직개편안은 오는 10월까지 조례(규칙 및 규정) 개정을 완료한 뒤 11월 1일 시행될 예정이다.

하지만 이번 조직개편안을 놓고 일부 시의원들이 행정력 낭비라며 지적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시가 조직개편안 개정 완료에 맞춰 별도의 조직진단을 재차 실시하기 때문이다.

문제의 조직진단은 시가 대내외적 행정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민선 7기의 효율적인 시정운영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실시하는 것으로, 오는 10월 초 '60만 시민 행복도시를 위한 조직진단 연구용역'이란 명칭으로 계약 및 발주될 계획이다.

총 1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인 조직진단 연구 용역은 협상에 의한 계약 방법으로 발주돼 90일간의 용역기간을 거친 뒤 내년 3월께 조직개편이 시행된다. 이렇게 되면 안양시는 4개월 만에 조직개편을 두 번이나 하게 된다.

음경택 시의원은 "조직진단은 말 그대로 조직을 진단해 문제가 있으면 조직개편으로 문제를 바로 잡는 것"이라며 "그런데 시는 조직개편을 먼저하고 조직진단을 다음에 하는 등 앞뒤가 바뀐 조직개편을 하며 이 중으로 행정력을 낭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민선 7기 공약에 맞춘 일자리 창출, 청년창업과 더불어 정부의 국정과제 등을 시급히 해결하기 위한 것"이라며 "조직진단 이후 진행되는 개편은 안양시의 미래를 준비하는 안정적이고도 장기적인 조직을 운영하기 위해 실시되는 행정 추진"이라고 말했다.

안양/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