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증선위 '고의 공시 누락' 결정에 행정소송 강구

이상훈 기자

입력 2018-07-12 18:10:4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50701000497000022851.jpg
사진은 인천시 연수구 삼성바이오로직스. /연합뉴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공시 누락 부분에 대해 '고의 분식'이란 결론을 내리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행정소송 등 가능한 모든 법적 구제수단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2일 "금융감독원의 감리, 증선위의 심의 등 모든 절차에 성실히 임해 회계처리의 적절성이 납득될 수 있도록 소명해왔다"며 "그런데도 금일 이런 결과가 발표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제회계기준(IFRS)에 따라 모든 회계처리를 적법하게 이행했다"며 "향후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의 이익 보호를 위해 이러한 회계처리의 적절성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행정소송 등 가능한 법적 구제수단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날 발표된 '합작계약 약정사항 주석공시누락에 대한 조치'는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상장폐지)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증선위는 이날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주식매수청구권(콜옵션)을 미국 바이오젠사에 부여했지만 이를 공시하지 않은 것에 대해 '고의 분식'으로 판단했다.

이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담당 임원 해임권고 및 검찰 고발 등을 의결했다.

윤호열 삼성바이오로직스 상무는 "설립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초기 단계 회사가 고의로 공시를 누락할 동기도, 이유도 없지 않으냐"며 "고의성에 대해서는 치열하게 다퉈야 할 부분인데 회사는 물론 시장이 납득할 만한 이유도 제시하지 못한 채 졸속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한편,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혐의에 대해 금감원에 감리를 요청하기로 했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이상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