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부 '수상경력' 유지… 큰 틀 사실상 '현행대로'

시민정책참여단 기재 개선 권고안 발표… 교육부 이달말 확정

이경진 기자

발행일 2018-07-13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부작용 최소화 가이드라인 마련 보완
동아리 넣고 모든 교과 소논문 빠져
봉사실적 다 적고 부모정보는 삭제

과도한 경쟁으로 인한 사교육 유발 등을 지적받아온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 기재 개선 방안이 나왔다.

수상경력은 가이드라인을 통해 기존대로 유지함과 동시에 창의적 체험활동 중 소논문은 앞으로 적지 않고, 특기사항 기재분량은 절반 가까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학생부 신뢰도 제고를 위한 정책 숙의 시민정책참여단이 이 같은 내용을 담아 내놓은 권고안을 12일 발표했다. 참여단은 학생·학부모·교원·대학관계자·일반시민 각 20명씩 총 100명으로 구성됐으며 두 차례 숙의(합숙회의)를 거쳤다.

교육부는 권고안을 바탕으로 이달 말까지 학생부 신뢰도 제고 방안을 확정, 다음달 대입제도 개편안과 함께 발표하기로 했다.

참여단은 부작용 최소화를 위한 가이드라인에 맞춰 수상경력을 기재하기로 했고 모든 교과 소논문활동을 학생부에 적지 않는 데 합의했다. 합의는 참여단 가운데 3분의 2 이상이 찬성(매우 찬성·찬성·양해)했음을 의미한다.

자율동아리 항목은 "현행처럼 적되 (동아리)가입을 제한하거나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사항만 학생부에 기재하라"고 했다. 봉사활동 실적은 교내·교외활동 모두 적자는 것이 참여단 권고였다.

또 현재 창의적 체험활동상황 영역의 한 항목인 봉사활동 특기사항(500자)은 적지 말되 '행동특성 및 종합의견'에 관련 내용을 반영하라고 했다.

참여단은 담임교사나 교과 교사가 적는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은 지금처럼 재능이나 특기가 관찰되는 경우 기재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참여단은 일반쟁점 항목 13개 중 독서활동상황 기재방식과 행동특성 및 종합의견 기재 분량 등 2개 항목에선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진로희망을 삭제하되 창의적 체험활동 진로활동 특기사항에 관련 내용을 적고 대학에는 제공하지 않는 방안, 고등학생 자격증·인증 취득상황은 적되 대학에 주지 않는 방안 등에도 참여단 의견이 '찬성'으로 모였다.

청소년 단체활동은 학교 교육계획에 따른 것만 단체명을 기록하는 방안, 학교 스포츠클럽 활동 기재사항을 간소화하는 방안, 방과후학교 수강내용은 적지 않는 방안 등도 합의됐다.

부모정보와 특기사항 삭제 등 인적·학적사항 통합, 출결 사항 중 '무단'을 '미인정'으로 바꾸는 방안, 누가기록(학년·월별로 계속해 기록되는 사항) 기재·관리방안을 교육청에 위임하는 방안 등에도 합의가 이뤄졌다.

참여단은 학생부 개선안 적용 시점으로 내년 초·중·고등학교 1학년을 시작으로 매년 확대해가는 방안에 합의했다.

남부호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은 "권고안을 최대한 존중하겠다"면서도 "각 교육청과 전문가 등과 협의를 거쳐 전반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경진기자 lkj@kyeongin.com

이경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