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차장검사에 첫 여성, 이노공 4차장… 적폐수사 지휘부 유임

양형종 기자

입력 2018-07-13 13:05:3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검찰1.jpeg
서울중앙지검 차장검사에 첫 여성… 적폐수사 지휘부 유임 /연합뉴스

법무부는 13일 이두봉 서울중앙지검 4차장검사를 같은 검찰청 1차장에 보임하고 이노공 부천지청 차장을 서울중앙지검 4차장으로 발령내는 등 고검검사급 중간간부 인사를 오는 19일자로 단행했다.

지난해부터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과 함께 적폐청산 수사를 이끌어온 박찬호 2차장, 한동훈 3차장은 유임됐다.

대검찰청 검찰연구관에는 문홍성 법무부 대변인이 선임됐다. 대검 공안기획관에는 송규종 법무부 감찰담당관이, 수사정보정책관에는 국가정보원에 파견 근무 중인 이정수 대전고검 검사가 각각 보임됐다.

법무부 대변인에는 심재철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이 임명됐고, 주영환 대검 대변인은 유임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 부장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 실소유 의혹을 수사한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이 보임됐다. 특수2~4부의 송경호·양석조·김창진 부장은 모두 유임됐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장은 양중진 대검 공안1과장이, 공안2부장은 김성훈 공공형사수사부장이 맡는다. 김수현 총무부장이 공공형사수사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은 김남우 대검 정책기획과장이 맡게 됐다. 법무부 검찰과장에는 신자용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이 발탁됐다.

대검 강력부는 반부패부와 통합됐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서울동부지검으로 옮기며 사이버수사부로 바뀐다. 첨단범죄수사2부는 과학기술범죄수사부로 명칭이 변경됐다. 울산지검·창원지검 특수부는 형사부로 바뀐다.

서울중앙지검에서는 기존 4차장 산하에 있던 공정거래조사부·조세범죄조사부가 4차장 지휘를 받게 됐다. 4차장은 강력부와 과학기술범죄수사부를 넘겨받는다.

대검에 인권부가 신설되고 산하에 인권기획과·인권감독과·피해자인권과·양성평등담당관을 설치했다. 대검 인권부에는 인권수사자문관 5명이 배치됐다.

서울중앙지검 차장에 여성검사가 선임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서인선 법무부 공안기획과장, 김남순 대검 수사지원과장, 김윤희 대검 DNA·화학분석과장 등 여성검사들도 각 보직에 최초로 발탁됐다.

법무부 탈검찰화 방침에 따라 지금까지 검사가 맡았던 법무심의관·상사법무과장·범죄예방기획과장·치료처우과장·인권구조과장을 공석으로 남겨뒀다. 이들 자리에는 외부 전문가 채용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외부기관 파견도 줄였다. 국정원·감사원·통일부·사법연수원 등 4곳의 검사 6명을 감축해 파견 검사는 41명만 남게 됐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