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개혁·민생입법 책임 정부여당 첫번째, 야당 탓 안된다"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협치"…"다당제 대화와 타협, 20대국회 태생적 숙명"
"국회의 계절…무신불립, 국민신뢰 얻어야·싸워도 국회서 싸우자"
 

연합뉴스

입력 2018-07-13 13:26:1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1301000986200047231.jpg
20대 국회 후반기 2년간 입법부를 이끌 신임 국회의장에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이 13일 오전 본회의장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에 오른 문희상 의원은 당선 일성으로 "정치인생 40년 경험과 지혜를 모두 쏟아 역사적 소임을 수행하겠다"며 "협치와 민생을 꽃피우는 국회의 계절을 열자"고 밝혔다.

문 의원은 13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총투표수 275표 중 259표를 얻어 국회의장에 당선됐다.

문 신임 의장은 수락연설에서 "국회가 펄펄 살아있을 때 민주주의도 살고 정치도 살았다"며 "무신불립(無信不立)이다. 국민의 신뢰를 얻으면 국회는 살았고, 신뢰를 잃으면 국회는 지리멸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은 싸워도 국회에서 싸우라고 했다. 국회의원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곳은 단 한 곳, 국회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결과 갈등에 빠져서 국회를 무력화시키고 민생을 외면한다면 누구든 민생의 쓰나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면서 "정치인이 스스로 바뀌지 않으면 역사의 고비마다 나섰던 국민이 선거와 혁명 통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현 다당제 구조와 관련해 "집주인인 국민이 만든 설계도에 따라 일꾼인 국회가 움직이는 것은 당연하다"며 "대화와 타협을 통한 국정운영은 20대 국회의 태생적 숙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후반기 국회 2년은 첫째도 협치, 둘째도 협치, 셋째도 협치가 될 것임을 약속 드린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새 정부 출범 1년 차는 청와대의 계절이었지만 2년 차부터는 국회의 계절이 돼야 국정이 선순환할 수 있다"면서 "개혁·민생입법의 책임은 정부·여당이 첫 번째다. 야당 탓을 해서는 안 된다"고도 했다.

이어 "왜 국회의장이 당적을 가질 수 없는지 그 취지를 잘 알고 있다"면서 "국민 눈높이에서 역지사지 자세로 야당의 입장, 소수 정당의 입장을 먼저 생각하고 바라보겠다"고 약속했다.

다만 그는 "야당도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협상 태도를 갖추고 적대적 대결이 아닌 경쟁적 협조 자세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