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3·4위전' 벨기에, 골맛 본 선수만 10명… 잉글랜드 꺾고 '역대 최고 성적'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7-15 07:21:0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1501001019100049221.jpg
'월드컵 3·4위전' 벨기에, 잉글랜드에 완승. 벨기에는 15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3·4위전에서 2-0 완승을 거두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AP=연합뉴스

월드컵 3·4위전서 벨기에가 잉글랜드를 꺾고 월드컵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다. 

벨기에는 15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3·4위전에서 2-0 완승을 거두며 1986 멕시코 월드컵 4위를 넘어선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비록 사상 첫 결승 진출엔 실패했지만, 유종의 미를 거뒀다. 

에덴 아자르(첼시), 로멜루 루카쿠(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케빈 더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 등 황금세대의 활약 뿐만 아니라 에이스들이 완전히 한 팀으로 뭉친 것도 눈에 띄는 점이다. 

각자 최고의 기량을 가진 스타 선수이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등에서 적으로 만난 사이, 그러나 벨기에 유니폼을 입고는 완벽한 원팀을 구축했다.

국제축구연맹(FIFA)도 벨기에의 최대 강점을 '팀 정신'(Team Spirit)으로 꼽고 "선수들은 모두 경기장에서 자신을 희생할 준비가 돼 있고 후보 선수나 조력자의 역할도 기꺼이 받아들인다"고 평가했다.

한두 명의 스타 선수에 의존하지 않는 벨기에의 강점은 폭넓은 득점원으로도 확인된다. 이를 증명하듯 벨기에는 조별리그 3경기, 16강, 8강, 4강, 3·4위전까지 7경기를 치르는 동안 모두 16골을 넣었다. 이번 월드컵 출전팀 가운데 가장 많은 득점.

이중 상대 자책골을 제외한 15골을 모두 10명의 선수가 합작했다. 루카쿠가 가장 많은 4골을 넣었고, 아자르도 3·4위전 득점까지 3골을 기록했다. 

케빈 데 브라위너, 드리스 메르텐스, 미치 바추아이, 아드난 야누자이, 나세르 샤들리, 마루안 펠라이니, 얀 페르통언까지 1골씩을 넣으며 벤치 멤버도, 수비수도 득점에 가담했다.

이와 함께 벨기에는 조직력을 앞세운 탄탄한 수비도 돋보였다. 이날 잉글랜드 에릭 다이어의 슈팅을 골라인 바로 앞에서 걷어낸 토비 알데르베이럴트의 호수비는, 벨기에의 3위가 23명의 선수가 모두 제 자리에서 제 역할을 하며 이뤄낸 성과임을 단적으로 보여준 것.

이번 대회에서 나온 '원팀' 벨기에의 인상적인 모습은 향후 몇 년간 유럽 무대에서 '붉은 악마'(벨기에 대표팀 별명)가 보여줄 활약을 기대케 했다. 

/김지혜기자 keemjye@kyeongin.com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