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김인경·전인지·이미림, 마라톤 클래식 3R 공동 5위 '우승 도전'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15 10:00:4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1501001025300049561.jpg
김인경 전인지 이미림 LPGA투어 마라톤 클래식 3R 공동 5위. 사진은 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총상금 160만달러)에서 샷을 치고 있는 김인경, 전인지, 이미림(왼쪽부터)의 모습. /AP=연합뉴스

김인경, 전인지, 이미림이 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서 공동 5위에 오르며 '한류 여풍'을 일으키고 있다. 

15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클럽(파71·6천476야드)에서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총상금 160만 달러) 대회 사흘째 3라운드가 열리고 있다. 

이날 김인경은 버디 5개와 보기 3개로 2언더파 69타를 기록, 사흘동안 8언더파 205타의 성적을 냈다.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5위로 최종 라운드에 맞선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한 '디펜딩 챔피언' 김인경은 2년 연속 우승을 노린다.

선두는 11언더파 202타의 브룩 헨더슨(캐나다)이고, 앤절라 스탠퍼드와 브리트니 린시컴(이상 미국)이 10언더파 203타, 1타 차 공동 2위를 기록했다.

전인지(24)와 이미림(28)도 김인경과 함께 나란히 공동 5위에 이름을 올렸다.

2라운드까지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4위였던 전인지는 이날 버디 3개, 보기 2개로 1타를 줄였다. 이미림도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2언더파를 쳐 선두를 3타 차로 추격했다.

재미교포 크리스티나 김(34)도 8언더파 205타, 공동 5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지난주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에서 31언더파로 우승한 김세영은 1오버파 214타로 공동 63위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