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을 찾아서]인천 주안동 '백령도 냉면'

까나리액젓 더한 살얼음 육수 "살떨리~냉"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8-07-16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1501001032800050111

신화동 본점 2호점으로 '반냉' 입소문
소뼈·닭발 6시간 푹 고아 진한 국물
사과·배·양파 등 어우러진 비빔소스
'겉 바삭·속 촉촉' 녹두빈대떡 별미

2018071501001032800050112
올여름 냉면만큼 '뜨거운' 음식이 있을까.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면을 뽑는 기계를 가져와 선보인 옥류관 냉면은 '평양냉면' 돌풍을 일으켰다.

최근에는 한 TV 프로그램에서 '백령도 냉면'이 소개되면서 백령도 '배편'까지 포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백령도 냉면은 사골로 국물을 내 고소하고 뽀얀 육수와 쫄깃하면서도 질기지 않은 메밀면의 식감이 특징이다.

인천 남구 주안동 '백령 신화동 냉면(백령도 냉면)'은 백령도 냉면 본연의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옹진군 백령도 신화동에 위치한 본점의 2호점으로, 본점 주인의 조카인 사장 김필주(55)씨가 2013년 이곳에 터를 잡았다. 식당은 점심 때만 되면 100여 자리가 꽉 찰 정도로 개업 5년 만에 입소문을 탔다.

2018071501001032800050114

별미는 '반냉'이다. 비빔소스와 물냉면 육수를 곁들인 냉면이다. 사과, 배, 양파 등이 어우러진 비빔소스로 매콤새콤한 냉면 육수를 살얼음과 곁들여 마시면 속까지 칼칼하고 시원해진다.

김 사장은 "칼칼한 맛을 원하는 백령도의 젊은 장병들이 비빔냉면에 육수를 섞어 먹으면서 처음 개발된 메뉴"라고 소개했다.

냉면 육수는 소뼈와 닭발을 6시간 동안 매일 고아 만들어 진한 맛을 냈다. 삼삼하다 싶으면 백령도 까나리액젓으로 염도와 감칠맛을 더하는 게 특징이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녹두빈대떡은 이 집의 별미로 꼽힌다. 김 사장은 "녹두의 10알 중 3알은 믹서기에 곱게 갈고 7알은 어슷하게 썬 '3:7' 황금 비율이 비결이며, 기름을 많이 두르지 않아 담백하면서도 튀김가루로 바삭함을 살렸다"고 말했다.

칡과 생강, 마늘 등으로 잡내를 잡은 수육 역시 사장이 자부하는 음식이다.

잡내 없이 부드럽고 쫄깃한 고기를 메밀면에 싸먹으면 담백하고 고소한 맛을 더 즐길 수 있다. 메밀면 사리는 무료다.

2018071501001032800050113
김필주 사장은 "군 장병부터 어르신들까지 맛있게 배불리 먹어야 한다는 게 본점부터 내려오는 신념"이라며 "위생적이고 건강하고 맛있는 백령도 냉면을 시민들에게 대접하고 싶다"고 말했다.

'백령 신화동 냉면(간판명 백령도 냉면)'의 물냉·비냉·반냉은 모두 7천원에 맛볼 수 있으며 녹두빈대떡은 5천원, 수육은 1만원에 즐길 수 있다.

주소 : 인천시 남구 주안3동 750의5(인천소방본부 앞). 예약문의 : (032)872-8003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그래픽/박성현기자 pssh0911@kyeongin.com/아이클릭아트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