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이미림, 마라톤 클래식 공동 5위… 태국 수완나푸라 생애 첫 우승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16 09:13: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1601001102900053031.jpg
이미림, LPGA 마라톤 클래식서 공동 5위 마감. 이미림이 15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클럽(파71·6천476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총상금 160만 달러)에서 샷을 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림이 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을 공동 5위로 마감했다.

이미림은 16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클럽(파71·6천476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총상금 160만 달러)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3개를 묶어 3타를 줄였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3타로, 선두와 3타 차 공동 5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번 시즌 이미림의 첫 톱10 진입.

LPGA 통산 3승의 이미림은 올해 14번의 대회에서 5번 컷 탈락했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견고한 플레이로 나흘 내내 10위 이내에서 우승 경쟁을 벌였다.

경기 직후 이미림은 "페어웨이를 많이 놓쳤다. 힘든 날이었다. 그래도 점수가 좋아 만족한다"며 "2주 휴식기 동안 드라이버 연습을 좀 더 하면서 브리티시 여자오픈을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전날 3라운드까지 이미림과 나란히 공동 5위에서 선두를 추격하던 김인경(30)과 전인지(24)는 최종 라운드에서 타수를 잃었다.

디펜딩 챔피언 김인경은 15번 홀까지 버디 없이 보기만 6개를 기록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이다 마지막 17·18번 홀 연속 버디로 2타를 만회했다. 최종합계 4언더파로, 공동 44위.

전인지는 버디 2개, 보기 3개로 1타를 잃고 7언더파 공동 25위로 내려갔다.

최운정(28)도 공동 25위, 김세영(25)은 공동 53위, 김효주(23)는 공동 56위로 대회를 마쳤다.

한편 이번 대회 우승은 태국의 티다파 수완나푸라가 차지했다.

LPGA 투어 우승이 없던 수완나푸라는 브리트니 린시컴(미국)을 연장전에서 꺾고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에리야-모리야 쭈타누깐 자매에 이어 LPGA 투어에서 우승한 세 번째 태국 선수가 됐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