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北 서울공연 '가을이 왔다' 준비 본격화

일정 조율… 체육교류 차질없이 진행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7-17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화체육관광부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제안한 '가을이 왔다' 서울 공연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갔다.

황성운 문체부 대변인은 16일 세종시 문체부 청사에서 가진 언론 브리핑에서 '가을이 왔다' 공연과 관련, "우선 공연 날짜를 확정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북측에 일정을 문의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답변이 오는 대로 공연장을 섭외해서 실무적인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황 대변인은 특히 정상회담과 공연의 연계 여부에 대해선 "연계될 수도 있고 구분될 수도 있는데 기본적으로 정상들 간에 합의된 사항들이라 다 추진될 것으로 본다"며 "차질 없이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4월 우리 예술단의 평양 단독공연 '봄이 온다'를 관람한 후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게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결실을 바탕으로 올가을 서울에서 '가을이 왔다'는 공연을 하자고 제안했다.

한편, 황 대변인은 "대전에서 열리는 코리아오픈 탁구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선수 16명이 포함된 북한 선수단 25명이 입국했고, 8월 경남 창원에서 열리는 세계사격선수권대회에도 북한 선수단이 참가한다"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남북이 공동 참가·입장 협의를 벌이는 등 남북 체육교류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