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재명 경기도지사 '여배우 스캔들' 수사

김어준·주진우 조만간 참고인 소환

김규식 기자

발행일 2018-07-17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방송인 김어준 씨와 주진우 기자를 조만간 소환할 방침인 것으로 확인됐다.

성남 분당경찰서는 바른미래당이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 지사를 고발한 사건과 관련, 김씨와 주 기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지난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이 지사의 '여배우 스캔들'을 폭로한 김영환 당시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는 "주진우, 김어준, 그리고 정봉주 전 의원도 이 문제를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경찰은 두 사람을 상대로 이 지사와 배우 김부선씨의 관계 등 그동안 제기된 여러 의혹에 관해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과 조사 날짜를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남/김규식기자 siggie@kyeongin.com

김규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