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오픈 국제대회 합동훈련]어색했던 남북, 탁구채 잡고 '눈빛이 달라졌다'

대전일보 기자

발행일 2018-07-17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북탁구
2018 코리아오픈 탁구대회에 출전하는 남북 여자 선수들이 16일 오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첫 합동 훈련을 시작하며 공식 상견례 자리를 갖고 있다. /한신협=대전일보

北 선수단, 스트레칭하며 미소
멋진 플레이 나올땐 '함께 환호'


대전시에서 열리는 '2018 신한금융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에서 단일팀을 구성한 남북 탁구 선수들이 개막을 하루 앞둔 16일 합동훈련을 진행했다.

처음 만났을 때 다소 어색했던 분위기는 훈련이 진행되고 기합소리가 들어가면서 금새 완화됐다.

이날 오후 2시 30분. 대전 중구 부사동 충무체육관에는 전날 방남한 북한선수 16명(남녀 각 8명)이 남측 선수단과 손을 맞추기 위해 도착했다.

북측 선수단은 오전 훈련을 함께 한 만큼 가벼운 발걸음이었다.

가장 먼저 북측 여자 선수단이 도착해 몸을 풀었고, 남측 여자 선수단이 뒤이어 도착해 훈련장 한 켠에서 남측 코치진의 지휘 아래 몸을 풀었다.

동시에 도착한 남북 남자 선수단은 일정한 간격으로 자리를 잡고 남측 선수의 구령에 맞춰 함께 몸을 풀었다. 북측 선수단은 스트레칭 동작이 생소했는지 시범을 보이는 선수의 동작을 보고 자세를 고치며, 미소를 짓기도 했다.

김택수·안재형 남녀 대표팀 감독은 북측 감독과 상의한 뒤 훈련을 진행했다. 남북 선수단 전원이 남녀 따로 모였고, 지시에 따라 남측 1명·북측 1명 씩 단식으로 몸풀기에 들어갔다.

남자 선수들은 테이블이 모자라 남측 김우진·조대성 선수와 북측 노광진·김성근 선수가 번갈아 가며 테이블을 사용했다.

곳곳에서 파인 플레이가 나올 때는 선수단에서 환호가 나왔고, 아쉬운 실수를 할 때면 남북 선수들이 함께 환한 웃음을 짓기도 했다.

훈련이 한 시간쯤 진행된 오후 3시 30분부터는 남녀복식에서 호흡을 맞출 남자 이상수(남측)·박신혁(북측) 선수와 여자 서효원·김송이 선수가 함께 연습을 했다.

특히 서효원과 김송이는 지난 5월 스웨덴 세계선수권 대회에 이어 두 달 만에 남북 단일팀 멤버로 함께한다.

오후 훈련은 오후 4시 20분쯤 마무리 됐으며 남북 선수들은 한 데 모여 기념촬영을 하는 것으로 훈련을 마무리 했다.

한편 이날 훈련장에는 한국 탁구의 전설 유남규 삼성생명 여자탁구단 감독과 현정화 대한탁구협회 부회장이 방문해 선수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한신협=대전일보

대전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