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워터파크' 물놀이장 속속 개장

김명래 기자

발행일 2018-07-18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부평구, 장수산 계곡형·갈산역 앞
서구, 원신·청라·가정 공원 등 3곳
계양·남동·연수·동·중구도 잇달아
시민들 "도심속 무료피서지" 호응


인천에서 구청이 운영하는 공공 물놀이터가 하나둘씩 문을 열고 있다. 집과 가까운 곳에서 무료로 물놀이를 즐길 수 있어 시민 호응이 높은 시설이다.

17일 부평구는 청천동 인향아파트 맞은 편에 장수산 계곡형 물놀이장을 개장(청천 물놀이장)했다. 장수산 계곡형 물놀이장은 월요일을 제외한 평일·주말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문을 연다.

부평구 나비공원 인근 장수산 산책로에 있는 물놀이장은 폭 10m 안팎의 인공 계곡에 조성돼 있다. 나무 그늘이 많고 수심이 얕아 가족 단위 방문객들의 인기가 높다.

부평구는 앞서 16일에는 갈산 물놀이장을 열었다. 갈산역 1번 출구 갈산이안아파트 102동 앞에 있는 이 물놀이장의 인기 아이템은 '인공 폭포'다.

오전 11시~11시30분, 낮 12시~오후 1시, 오후 1시30분~2시 30분, 오후 3시~3시30분에 폭포가 가동된다.

서구는 18일 원신근린공원(신현동 196·727㎡), 가정어린이공원(가정동 494·462㎡), 청라늘푸른공원(청라동 8의26·623㎡) 등 3곳의 물놀이장을 개장해 월요일과 비가 내리는 날을 제외하고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한다.

원신근린공원의 경우 바닥분수도 함께 가동돼 도심 속 피서지로서 역할을 하게 될 전망이다.

이밖에 인천시 기초자치단체는 무료 물놀이장을 다수 운영하고 있다.

동구는 지난달 27일부터 물놀이장 '또랑'을 운영 중이다. 수도국산달동네박물관 앞에 위치한 또랑은 워터터널, 유아풀 등 놀이시설이 다양하다.

지난해 58일 운영 기간 중 약 6만명이 이 물놀이장을 찾을 정도로 명소로 자리잡았다. 계양구는 지난 14일 천마산 자연물놀이장(효성동 산38·172㎡)을 개장했다.

효성동 백영아파트 뒤편에 자리잡은 계곡형 물놀이장으로 효성동 주민들이 자주 찾는 공간이다.

남동구는 어울근린공원, 구월근린공원, 성리근린공원에 지난 10일부터 물놀이장을 가동했다. 연수구는 봉재산, 문화공원, 부수지공원에 물놀이장을, 중구는 운남공원, 해양공원에 물놀이장을 운영하고 있다.

/김명래기자 problema@kyeongin.com

김명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