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오리알' 된 6·13지방선거 유세車 기사

배재흥 기자

발행일 2018-07-18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몸값 치솟던 운전기사 선거 끝나자
수십명 밥값·임금 한달넘게 못받아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데 난감"
캠프·업체 정산문제탓 애꿎은 피해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의 유세 차량을 운전한 일부 기사들이 선거캠프와 업체들간 정산 문제로 식대 등 인건비를 지급받지 못하는 애꿎은 피해를 보고 있다.

17일 안산의 A 운송업체 등에 따르면 지난 선거운동 기간(5.31~6.12) 유세 차량을 제조하는 특장(특수장비)업체와 계약을 맺고, 경인지역을 포함해 전국에 130여 명의 유세 차량 기사를 파견했다.

당초 기사들의 인건비는 300만원이 책정됐지만, 수요 대비 인력 공급이 원활치 않아 360만원까지 급증하면서 '귀하신 몸'이 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선거가 끝나고 한 달여가 지나자 기사 수십 여명이 A 업체로부터 지급 받아야 할 식대(10여 만원) 등 인건비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신세가 됐다.

광명의 한 도의원 후보 유세 차량을 운전했던 기사 B씨는 "운동 기간 내내 동고동락했던 기사들에게 기껏해야 10여 만원의 '밥값'을 지금까지 지급하지 않고 있다"고 토로했다.

인천의 한 교육감 후보의 유세 차량을 운전했던 기사 C씨 역시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처지에 내 돈을 들여 밥을 사 먹어야 했다면 일을 시작조차 하지 않았을 것이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부산의 한 시장 후보 유세 차량을 운전했던 기사들은 현재까지 식대는커녕 기본적인 임금조차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A 업체 관계자는 "선거캠프와 기획사, 특장업체, 운송업체로 이어지는 복잡한 계약관계로 인해 정산이 계속 늦어지면서 이 같은 상황이 벌어졌다. 식대의 경우 오늘 중으로 지급 완료할 것"이라며 "선거캠프들도 선거가 끝난 이후 애초 계약금액보다 적게 지급하려는 경우가 있어 기사들에게 빨리 임금을 지급하고 싶어도 그러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