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투수 유망주 '군입대하는 날이면…'

김종화 기자

발행일 2018-07-18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고영표·심재민 AG발탁 실패
주축 선수들 '전력 누수' 우려


프로야구 수원 KT의 유망주 육성 시스템에 빨간불이 켜졌다. 타자 유망주들은 군입대 후 복귀라는 시스템이 정상적으로 돌아가고 있는데 반해 투수들은 제대로 운영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KT는 2018시즌을 앞두고 송민섭과 이창진이 합류했다.

송민섭은 지난해 상무에서 타율 0.326(270타수 88안타), 34타점, 50득점, 21도루를 기록하며 빼어난 기량을 선보였다.

이창진도 송민섭과 함께 상무 유니폼을 입고 타율 3할5푼5리, 6홈런, 38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999를 기록했다.

송민섭은 대주자와 대수비 요원으로 활약하고 있고, 이창진은 KIA가 트레이드를 통해 영입했다.

이번 시즌이 끝난 후에도 문상철과 김민혁(이상 상무)이 복귀한다. 문상철은 17일 현재 홈런 18개로 남부리그 홈런 1위에 올라 있고 김민혁은 타율 0.343을 기록하며 호타준족으로서의 모습을 과시하고 있다.

반면 투수로는 김민수가 연말 전역할 예정이지만 즉시 전력감으로 보기에는 부족하다.

타자들은 매년 3~4명이 군입대해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투수들은 그렇지 못하기 때문이다.

특히 현재 1군에서 주축으로 활약하고 있는 젊은 투수들 중 상당수가 군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상황이어서 장기적으로 봤을때 전력 누수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단적인 예로 아시안게임 대표팀 발탁에 실패한 선발투수 고영표와 불펜 심재민 등은 수년 안에 군입대를 선택할수 밖에 없지만 대체 자원이 없다.

KT 관계자는 "타자들은 군입대 후 제대하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져 있지만 투수들은 그렇지 못한게 사실이다. 향후 주축 투수들이 군입대하더라도 전력이 누수되는 현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 중이다"고 말했다.

/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