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유엔총회서 남북미 정상회담 가능성 배제 못 해"

"연내 종전선언 위해 외교적 노력 기울일 것"
"비핵화는 흔들림없는 공동의 목표…속도·시간 걸려도 반드시 달성"

연합뉴스

입력 2018-07-19 09:04:3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1901001379500066041.jpg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8일(현지시간) 런던 첼시 하버 호텔에서 열린 유럽지역 공관장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강 장관은 한-영 외무장관 전략대회 참석 및 유럽공관장 회의 주재를 위해 취임 후 처음으로 영국을 방문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18일(현지시간) 오는 9월 유엔총회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에 대해 "예단하기 어렵지만 배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한영 외교장관 전략대화 참석 및 유럽지역 공관장회의 주재를 위해 취임 후 처음으로 영국 런던을 방문한 강 장관은 한국 특파원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과거에는 남북 정상회담 준비에도 몇 달이 걸렸지만 이제는 그 차원을 넘었다.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 이전에도 정상 간에 어떤 소통이 있을지는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이 나올 가능성에 대해서는 "판문점 선언에서 명시적으로 연내 종전선언을 추진하겠다고 했다"면서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겠지만 언제다라고 예단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비핵화 협상에 시간과 속도 제한이 없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강 장관은 "비핵화는 긴 호흡으로 가야 한다. 완전한 비핵화는 흔들림 없는 (한미) 공동의 목표이자 국제사회의 목표로, 속도와 시간이 걸려도 반드시 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는 20일 뉴욕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을 갖는 강 장관은 "비핵화만이 화두는 아니고 넓은 의제를 가지고 북미 간의 대화는 계속될 것이다"면서 "한미 간의 공조는 탄탄하다. (미국과 북한이) 선순환할 수 있도록 미국과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핵화에 가려 북한 인권 문제가 제대로 다뤄지지 않는다는 지적에는 "비핵화, 이를 넘어서 평화를 만들어가는 회담에서 그것(인권 문제)을 공식 의제로 올려놓을 수 있느냐 하는 것은 판단의 문제다"면서 "비핵화 성과를 거두고 그 과정에서 북한과 대화가 일상화되면 다른 변화를 갖고 올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북한의 미국유해 송환에 이어 국군유해 송환 가능성에 대해서는 "계기가 되면 (의제로) 다룰 수 있다"고 답변했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북한 경제 제재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이 북핵 문제와 관련해 어떤 입장을 보였는지를 묻자 "영국은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지금까지 그래 왔듯이 적극 지지하고 필요한 역할을 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면서 "북핵 문제와 관련해 미국과의 공조, 일본, 중국, 러시아의 협조도 중요하지만, 그 이상으로 국제사회 지지를 견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