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외부전문가 의견 수렴]박남춘號 첫 조직개편 '균형발전·민관협치' 밑그림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8-07-2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균형발전정무부시장 두고 '컨트롤타워' 구도심 전담기구 설치
시민소통·민원대응 2~3개 과 신설… 남북교류담당부서도 격상

박남춘 인천시장의 시정 철학을 반영한 민선 7기 인천시 첫 조직개편의 밑그림이 나왔다. 신·구도심 균형발전과 민관협치, 남북교류, 일자리 등이 이번 조직개편의 키워드라고 할 수 있다.

인천시는 19일 오후 대학교수와 시의원, 시민단체 등 외부 전문가를 초청해 조직개편 간담회를 열고 개편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박남춘 시장이 개편안에 최종 결재를 하기 전 외부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마지막 절차다.

우선 현재 공모가 진행 중인 정무경제부시장의 명칭은 '균형발전정무부시장'으로 바꾸기로 했다. 구도심 전담기구를 설치해 구도심과 신도시의 균형 발전을 이루겠다는 박남춘 시장의 의중이 반영된 명칭 변경이다.

도시 균형발전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위해 신설하는 구도심 전담기구는 2급 전문 임기제 공무원을 따로 채용해 맡길 예정이다.

아직 기구 명칭이 정해지진 않았지만, 원도심기획관 또는 원도심조정관 등의 이름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도시재생 관련 업무를 맡았던 도시균형발전국과 도시계획국은 통폐합되고, 전담기구 내 각 분야별 담당관이 배치될 예정이다.

박남춘 시장이 내내 강조하고 있는 '민관협치'를 수행할 조직도 보강된다. 현재 관련 업무는 소통담당관 1개 부서에서 담당하고 있는데, 과 단위 조직이 2~3개 더 신설된다.

시민 소통과 집단 민원 대응, 각종 민관협치 위원회 구성 실무를 담당한다.

이밖에 박남춘 시장의 1호 공약인 서해평화협력지대 건설을 책임질 남북교류사업 담당 부서도 현재 정책기획관실 내 팀 단위 조직에서 과 단위로 한층 격상돼 독립적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다.

일자리경제국은 '본부'체제로 전환돼 일자리기획관(가칭) 아래 각 분야별 담당관이 보조를 맞추는 방식으로 운영될 전망이다. 기존 정무경제부시장 소관 업무에서 행정부시장 소관으로 바뀐다. 인천시와 경제자유구역청으로 이원화 된 투자유치 기능은 경제청에 몰아주고, 인천시는 이를 관리하는 정도로 힘을 뺀다.

인천시는 이날 간담회에서 나온 여러 의견을 반영해 조만간 개편안을 최종 확정한 뒤 인천시의회에 관련 조례 개정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모든 심의·의결 절차가 마무리되면 10월 1일자로 조직개편이 단행된다.

인천시 관계자는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을 중심으로 한 구도심 활성화에 초점을 맞추고, 민관협치와 남북교류 등 민선 7기 공약 사업을 수행할 부서를 보강하는 게 골자"라며 "일자리 부서를 행정부시장에게 맡기는 부분도 눈에 띄는 변화"라고 설명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