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이상화, 수술로 '시즌 아웃'

김종화 기자

발행일 2018-07-20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KT 이상화
/KT 제공

프로야구 수원 KT의 불펜투수 이상화(사진)가 이번 시즌 그라운드로 돌아오지 않는다.

김진욱 KT 감독은 19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리는 2018 신한은행 KBO리그 한화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이상화가 수술을 받았다. 이번시즌 복귀가 힘들다"고 말했다.

이상화는 지난해 70경기에 등판해 4승3패 6세이브 4홀드 평균자책점 3.95로 활약했다.

올 시즌에도 11경기에 나와 마무리와 중간계투로 등판 2세이브 3홀드 평균자책점 2.61로 호투했다.

하지만 지난 4월 29일 KIA와의 경기가 끝난 후 어깨 통증을 호소해 2군으로 내려갔다.

이상화는 하루 전인 18일 일본 요코하마 미나미병원에서 오른팔꿈치 뼛조각과 석회질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다.

김 감독은 "던질때마다 통증을 호소해 선수를 위해 수술을 선택했다"며 "3개월 정도 재활이 필요하기 때문에 사실상 올해 복귀는 어렵다"고 전했다.

이어 김 감독은 2군에서 구위를 점검 중인 심재민에 대해 "많이 좋아졌다는 보고를 받았다. 2군에서 몇 경기 더 구위를 점검한 후 1군 복귀 시점을 결정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