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찾은 청와대 정무수석과 면담]박남춘 인천시장, 서해평화협력청 설치 등 정부 지원 요청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8-07-2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청와대 정무수석 지역현안 청취 면담
손잡은 인천시와 청와대-박남춘 인천시장과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이 19일 오후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지역 현안 청취 면담을 나눈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남북교류사업 협조 없인 힘들어"
지자체 인사 자율권 확대도 요구


박남춘 인천시장이 19일 인천시를 방문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남북교류 사업 등에 대한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지방자치단체의 인사 자율권 확대 등 지방분권 강화 필요성도 강조했다.

박남춘 시장은 이날 오후 3시 시청 접견실에서 한병도 수석을 만나 "접경지역인 인천은 남북·북미 회담을 계기로 남북교류 사업과 경제 협력에서 해야 할 역할이 크다"며 "저도 선거 때 덕을 봤고, 여러 가지 관련 공약을 했는데 중앙정부 협조 없이는 안 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와 관련해 서해평화협력청 설치, 강화 교동 통일경제특구 조성, 남북 평화고속도로 건설, 백령공항 신설을 위한 재정적, 행정적 지원을 요청했다.

이밖에 인천 중심의 수도권 교통망 확충과 인천항 1항로(팔미도~북항) 계획수심 확보, 부평미군기지 반환 지역 오염 토양 정화 등 주요 현안과 관련한 도움도 청했다.

또 인천의 경제 현황을 브리핑하고 정부와 보조를 맞춰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해법을 공동 모색하기로 했다.

한병도 수석은 이날 지방분권 강화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방향을 설명하고, 지역 현안을 듣기 위해 인천시를 찾았다.

박남춘 시장은 대통령의 지방분권 강화를 반기면서도 현재 정무부시장 임용이 늦어지고 있는 상황을 예로 들며 지자체의 인사권이 자율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허종식 더불어민주당 남구갑 지역위원장을 별정직 1급인 정무부시장으로 내정해 놓고도 별정직은 공개채용 해야 한다는 규정 탓에 아직 임용하지 못하고 있다.

박 시장은 "정무부시장은 시장과 시정철학을 공유하는 사람을 임용하는 직위임에도 관련 법 때문에 임용 절차를 밟고 있어 시장 보좌 업무 공백이 빚어지고 있다"며 "특별시의 경우처럼 부시장을 별정직이 아닌 정무직으로 두고 임용절차를 생략할 수 있도록 법을 바꿔야 한다"고 건의했다.

한병도 수석은 "인천시와 중앙 부처 사이 가교 역할을 하고 소통을 하면서 여러 문제를 풀어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에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기 때문에 계속 대화를 하다 보면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