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경기도 평화경제 3帶3路', 통일경제특구로 열자

경인일보

발행일 2018-07-20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도가 19일 남북평화협력시대의 새로운 경제비전으로 2개의 통일경제특구를 포함한 '경기도 평화경제 3대3로' 전략을 제시했다. 경기도지사 인수위원회인 '새로운경기도위원회'가 이날 정책토론회에서 밝힌 전략의 핵심 골자는 현 정부의 '한반도 신 경제구상'에 맞춰 경의축, 경원축, DMZ 동서축 지대 3대와 경의선 로드, 경원선 로드, 환황해 해양로드 3로를 중심으로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중심지 ▲한반도 경제공동체의 신성장 거점 ▲통일한반도 사통팔달의 교통 인프라 ▲살고 싶은 생태 복지의 경기북부 등을 실현한다는 구상이다.

문재인 정부는 환동해, 환황해, 접경지역 등 3대 경제벨트를 통해 한반도 경제지도를 획기적으로 개편하는 한반도 신경제구상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남북,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분위기가 조성되면서 구체적인 로드맵이 하나 둘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접경지역에 위치한 경기도가 이를 수용해 지방정부 차원의 경제전략을 신속하게 마련해 지역의 이익을 도모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3대3로' 전략은 정부의 '한반도 신 경제구상'에 전적으로 의지하고 있다는 점이 장점이자 한계일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희망대로 북한 비핵화를 통한 남북평화체제가 진전될 경우, 한반도 신 경제구상이 구체화되면 도의 3대3로 전략도 날개를 펼 것이다. 반면에 남북 및 북미간의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과정에 외교적 장애가 발생한다면 큰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 따라서 경기도의 3대3로 전략은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의 변화와 변수를 감안해 단계적이고 정밀한 실행방안을 만드는데 주력해야 할 것이다.

3대3로 전략의 실행방안 중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3대의 경의축과 경원축에 통일경제특구 추진을 포함시킨 것이다. 통일경제특구는 경기북부의 자치단체와 여야 정치권에서 지역경제 부흥의 대안으로 요구하고 있다. 이재명 도지사가 최근 청와대 한병도 정무수석에게 정부의 적극 지원을 요청했던 현안이기도 하다. 통일경제특구를 설립해 경기북부에서 운영중이거나 신설될 테크노밸리와 연계시킨다면 최소의 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낼 수도 있다.

특구 조성을 위한 환경은 최적이다. 이미 관련법이 해당 상임위에 계류중이고, 여야 의원들도 특구조성에 호의적이라고 한다. '경기도 평화경제 3대3로 전략' 실천의 첫 과제로 통일경제특구법을 통과시키는데 경기도와 도내 정치권이 힘을 모으기 바란다.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