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숙원인 인천지방국세청 신설 결정 초읽기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20 11:09:4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지역 숙원사업 중 하나인 지방국세청 신설 결정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20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올해 4월 국세청이 제출한 인천지방국세청 신설을 위한 조직개편과 소요정원 안을 심의하고 있다.

인천청은 현재 중부청 산하인 인천·북인천·서인천·남인천세무서와 부천·김포·고양·동고양·파주 등 9개 세무서에 몇 개 세무서를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내년도 각 부처 예산과 소요정원 안이 이달 말까지 기획재정부에 제출됨에 따라 행안부 심의 결과 또한 조만간 판가름 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기획재정부가 관련 예산안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하면 국회가 최종 확정하게 된다.

인천은 현재 6대 광역시 중 지방국세청이 없는 유일한 도시로, 인천을 담당하는 중부청은 경기·강원지역까지 맡아 다른 5개 지방청과 비교해 담당하는 인구와 면적이 2배 이상 크다.

특히 인천에는 경제자유구역·공항·항만이 있어 특화된 세정서비스 제공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국세청은 인천과 경기지역 세무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지난해 2월 인천 남동구에 있는 중부청 조사4국에 '납세자보호2 담당관실'을 신설, 인천과 경기 서북부 지역 민원을 처리하고 있다.

앞으로 지방국세청이 신설되면 고액 경정청구, 과세 전 적부심사청구, 과세 이의신청 등의 업무를 보기 위해 멀리 이동해야 했던 민원인들의 불편이 해소되고 납세자 보호와 사전 정보 제공도 한층 강화된다.

인천지방 국세청 신설을 선거공약으로 내걸었던 박남춘 인천시장도 지난 17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국세청 설립 관련 안건이 신속하게 통과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인천청은 서울·부산·중부·광주·대전·대구지방국세청에 이어 국내 7번째 지방국세청이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