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한국 쌀 원조, 난민 배고픔 덜길"… 수단·에티오피아 난민에 분배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22 07:24:3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2201001516900073031.jpg
이낙연 국무총리가 21일(현지시간) 케냐 나이로비 공항 인근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의 창고에서 열린 식량원조 전달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나이로비<케냐>=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한국 정부가 제공하는 쌀이 충분하지는 않다. 그래도 난민들의 배고픔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길 바란다"고 21일(현지시간)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케냐 나이로비의 세계식량계획(WFP) 식량 창고를 방문, 식량원조 전달식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 정부는 올해 1월 식량원조협약(FAC)에 가입, 올해는 2016년에 생산한 한국 쌀 5만t(460억원)을 ▲ 예멘(1만7천t) ▲ 케냐(1만3천t) ▲ 에티오피아(1만5천t) ▲ 우간다(5천t)의 난민 등에게 지원하기로 했다.

이 식량 창고에는 지난 봄 목포항에서 실어 보낸 한국 쌀이 가득 쌓여 있었다. 케냐에 도착한 한국 쌀은 수단·에티오피아 난민들이 있는 카쿠마 캠프와 소말리아 난민들이 있는 다답 캠프에 분배된다.

이 총리는 "한국 국민은 누구보다도 배고픔을 잘 안다. 20세기 들어서도 한국은 오랫동안 WFP 등 국제사회의 원조를 받았다"며 "내 몸의 일부도 원조받은 식량으로 이뤄졌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은 1950년부터 3년간 계속된 내전의 잿더미 위에서 반세기 만에 식량 자급과 경제발전을 이뤘고, 특히 원조를 받는 나라에서 원조를 주는 나라로 변모했다"며 "한국의 이런 경험이 개도국에 희망을 드리길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유엔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인구의 9분의 1인 약 8억명이 영양부족 상태이고, 지난 10년간 감소했던 기아인구가 내전과 국지적 분쟁, 기후변화로 다시 증가하고 있다"며 "기아종식을 위해 우리가 모두 힘을 합쳐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에리카 요르겐센 WFP 동·중앙아프리카 지역 본부장은 "한국은 불과 한 세대 만에 기아종식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롤 모델 국가이다. 기아종식은 가능하다"며 "한국이 보내준 쌀은 케냐만 해도 카쿠마·다답캠프 난민 40만명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또, 난민이 직접 그린 그림 선물을 이 총리에게 전달했다.

한편, 이 총리는 한-케냐 비즈니스포럼에 참석한 20여개 한국기업 대표자들과 이날 조찬을 하며 "경제발전 초기에 경제성장 속도가 빠르다. 약간의 비효율, 타당성에 안 맞는 것도 있겠지만, 밝은 눈으로 보시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기회로 삼았으면 한다"고 권유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