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리, 탄자니아 투자 요청에 "한국기업 미수금 해결을"

탄자니아 총리, 공항 영접부터 회담까지 적극 공세
이총리, 한국인 자원봉사자 등 안전보호 약속 받아내

연합뉴스

입력 2018-07-23 09:18:2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2301001593300076511.jpg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현지시간) 탄자니아 다레살람 음나지음모자 보건병원을 방문, 구급차 기증식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2일(현지시간) 카심 마잘리와 탄자니아 총리에게 "액수는 적지만 한국기업 중에 대금을 받지 못한 기업들이 있다. 탄자니아와 협력 확대를 위해서는 이 문제가 빨리 해결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1992년 탄자니아와 수교 후 한국 정상급 인사로는 26년 만에 처음으로 탄자니아를 공식 방문 중인 이 총리는 다레살람 대통령궁에서 마잘리와 총리와 공식 회담을 하며 이같이 밝혔다.

다레살람은 1964년 탄자니아 합중국 수립 후 수도로 지정됐으나 1996년 탄자니아 의회가 도도마시를 '입법수도'로 지정, 현재 총리실 등 정부부처의 약 80%가 도도마로 이전했다. 특히 한국기업이 도도마의 상수도 개선사업을 수행했다.

마잘리와 총리는 전날 다레살람 공항으로 각 부처 장관들을 이끌고 나와 직접 이 총리와 방한단을 영접한 데 이어 이날 총리회담에서 외무부 장관, 교통건설 장관, 에너지부 장관, 투자경제장관 등 20여명을 이 총리에게 소개했다.

그러고는 한국이 탄자니아 병원 설립과 시설개선, 해양선박 수리, 세렝게티 국립공원 홍보관 개선사업, 잔지바르 교육환경 개선사업, 주민등록 데이터센터 구축사업 등을 지원한 데 대해 일일이 고마움을 표했다.

마잘리와 총리는 이어서 ▲ 도도마 수도이전 관련 인프라 구축▲ 전력·도로·철도·공항·교량 등 인프라 건설 ▲ 병원 추가건설 ▲ 기술자·농축산어업 분야 등 탄자니아 국민 교육훈련 ▲ 관광산업 지원 등을 요구하고, 특히 서울과 다레살람 항공 직항로 개설을 요청했다.

2025년까지 중소득국가 진입을 목표로 세운 탄자니아의 총리는 1시간 동안 구체적이면서도 매우 적극적으로 이 총리에게 한국의 각종 투자와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이 총리는 "탄자니아가 정치적 안정을 토대로 역동적인 경제발전을 시작했고 최근 수년 동안 해마다 7% 이상 높은 성장을 거듭했다"며 "지난 26년간 양국관계의 기반이 조성됐다면 올해는 양국관계가 새로 출발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 1월 주한 탄자니아 대사관이 개설됐고, 한국의 정상급 인사로서 자신이 처음 방문한 것은 물론이고, 국제구호 비정부기구(NGO) 월드쉐어 소속 김나라 탄자니아 지부장(향년 30세)이 올해 1월 말라리아로 사망한 사건 역시 의미가 깊다고 봤다.

이 총리는 탄자니아와 협력관계 확대를 기대한다고 말하는 한편, 한국기업들을 위한 '세일즈 외교'에 집중했다.

그는 마잘리와 총리에게 한국기업 가운데 ▲ 중앙선 표준궤 철도사업 ▲ 샐린더 교량 건설사업 ▲ 송전망·배전망·스마트 그리드사업 ▲ 선박 수리 및 신규 건조사업 등에 참여하고 있거나 참여 의사를 밝힌 기업을 도와달라고 직접 요청했다.

또, 교통카드, 통관 단일 창구 시스템, 공인인증서 분야 등에서도 한국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부탁하는 한편 이중과세 방지협정, 투자보장협정의 조속한 체결을 요청했다.

이 총리는 마잘리와 총리가 직항로 개설 등을 요구하는 데 대해서는 "수요가 있으면 한국 민간 기업이 나설 것"이라고 답했고, 미수금 해결도 요구했다.

외교 당국에 따르면 탄자니아 철도건설 타당성 조사와 관세청 통관시스템 사업과 관련해 한국 측의 미수금은 총 260만 달러(29억5천만원)이다.

특히 이 총리는 탄자니아의 한국 교민(약 700명) 중 40%가 NGO 소속 등 봉사자들인 만큼 이들이 안전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해 마잘리와 총리로부터 "한국 자원봉사 안전은 걱정하지 마라. 꼭 보호하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

이밖에 이 총리는 탄자니아 정부가 한반도 평화정착과 관련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일관되게 지지해 준 데 대해 고마움을 표하고, "국제사회와 협력해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를 기필코 이루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총리회담 직후 양국간 '외교관·관용여권 사증 면제협정' 체결식에 참여했으며, 탄자니아 측은 이 장면을 생방송으로 국민들에게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