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롱불]"삐악삐악"… 폭염으로 베란다서 병아리 부화

김영래 기자

입력 2018-07-24 18:53:5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폭염이 댤걀을 품어 병아리 탄생시킨 희귀한 일이 일어났다.

강원 동해안 지역에 기록적인 열대야가 이어진 24일 새벽 강릉시 사천면에 사는 최호준(59)씨는 베란다에서 나는 소리에 잠에서 깨 보니 베란다에 놓아둔 달걀에서 병아리가 껍데기를 깨고 세상 밖으로 나왔다.

최씨는 평소 집 앞마당에서 기르는 닭이 알을 낳으면 이를 모아 조카에게 주려고 주택 베란다에 놓아뒀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무더위가 어미 닭 대신 달걀을 품었다"며 "병아리가 자연 부화할 정도니 이번 더위가 정말 실감이 난다"고 놀라워 했다.

달걀에서 병아리가 부화하기 위해서는 암탉의 품과 같은 35도 이상의 온도가 유지돼야 하는 데 최근 폭염으로 자연 부화한 것.

실제 강릉지역은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35도 이상의 폭염이 이어졌으며,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31도로 역대 가장 높은 최저기온을 나타내기도 했다

최 씨는 "폭염이 선물해준 귀한 가족"이라며 "병아리 이름을 '깜순이'로 짓고 잘 키우겠다"고 말했다.

/김영래기자 yrk@kyeongin.com

김영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