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공항공사 관계 복원 초읽기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8-07-26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지방세 감면 폐지로 냉기류 흐르다
비상임이사 출신 허부시장 취임 계기
사회공헌활동 공동행사 등 협력재개


지방세 감면 혜택이 없어지면서 냉랭하던 인천시와 인천국제공항공사와의 협력 관계가 복원될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비상임이사 출신인 허종식 인천시 정무경제부시장 취임이 계기가 될 듯하다.

인천시는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함께 '상생협력 및 사회공헌 활동 추진 공동 행사'를 조만간 진행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27일 취임 예정인 허종식 부시장 내정자는 지난 3월 인천국제공항공사 비상임이사로 임명돼 활동해오다가 지난주 사표를 제출했다.

유정복 전 인천시장과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앞서 2016년 11월 상생 협력과 사회 공헌을 약속하는 상호 협약식을 맺고 연 2회 정례 회의 개최에 서명했다.

또한 사회 공헌 활동을 위해 옹진군, 중구 거주 주민들과 함께 상생 협력 협의회도 구성하기로 했다. 그러나 시가 이듬해 7월 공항공사에 대한 지방세 감면 혜택을 폐지하며 관계가 껄끄러워졌다.

급기야 공사는 송도 항공산업 산학융합지구 사업비 명목으로 인천시에 200억원을 기부하기로 한 계획을 100억원 규모로 축소했다.

이런 문제로 인해 인천 항공 관련 업체들의 숙원 사업인 항공정비(MRO) 특화단지 조성 역시 시와 공사의 협력이 필수적이지만 냉랭한 기류 탓에 좀처럼 진척을 보이지 못했다.

시와 공사가 연 2회 하기로 한 상생협력 협의회는 한 번도 개최되지 않았고, 주민이 참여하기로 한 상생협력 협의회 구성도 물거품이 됐다.

민선 7기 시 정부와 공항공사 간 관계가 개선되면 박남춘 시장의 공약인 공항 자유무역지대 내 공장 신·증설 허용은 물론 추진 중인 항공정비산업단지 조성, 인천 공항경제권 지정 등 현안도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각종 현안에 대한 상생협력은 물론 주변 지역 민원 해소, 공항 인근 지역에 대한 사회 공헌활동 등도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