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포 최정 부상 '속타는 SK'… 대표팀도 '주전 3루수' 악재

임승재 기자

발행일 2018-07-26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최정 연타석 홈런

프로야구 인천 SK의 거포 최정(사진)이 갑작스러운 허벅지 부상을 당해 팀은 물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팀에도 비상이 걸렸다.

SK는 25일 "최정은 정밀 검사 결과 왼쪽 허벅지 앞쪽 근육 손상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최정은 지난 24일 두산과의 홈 경기에서 4회말 주루 과정에서 허벅지 통증으로 동생 최항과 교체됐다.

SK는 최정이 회복까지 3주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되며 더욱 정밀한 검사와 치료를 위해 일본으로 출국한다고 덧붙였다.

3년 연속 홈런왕에 도전하는 최정의 부상으로 치열한 2위 경쟁을 벌이고 있는 팀 전력에 큰 악재가 됐다.

다음 달 18일 개막하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노리는 우리 대표팀도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최정은 대표팀의 주전 3루수다.

선동열 국가대표팀 감독은 이날 KBO를 통해 "지금 당장 어떤 결정을 내리기보다는 최정 선수의 진단 결과와 치료 경과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교체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부상 선수 교체의 경우 대한체육회에 진단서를 제출한 뒤 아시아야구연맹과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의 승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

야구 대표팀은 다음 달 18일 공식 소집 후 바로 훈련에 돌입할 계획이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