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상임위원장 인터뷰]안상수 예결위원장

미래세대 부담 주는 예산 삭감… 경제·민생·신성장산업 '증액'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18-07-31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더팩트 인터뷰 5
/안상수 의원 사무실 제공

수도권규제 인천 역차별 없앨것
지역에 필요한 인프라사업 확충
환심성·특정세력 이익 철저 차단

400조 원이 넘는 1년 예산을 심의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에 인천 출신 안상수(인천 중·동·강화·옹진) 의원이 선출되면서 지역 숙원 사업 해결에 숨통이 트이게 됐다.

안 의원은 야당 소속이지만, 인천시장 두 번을 거친 지역 중진으로서 누구보다 인천이 헤쳐가야 할 방향을 잘 알고 있고, 박남춘 인천시장과 호흡만 잘 맞추면 '더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다'는 게 지역정가의 통상적인 시각이다.

가뜩이나 안 위원장은 실물경제 현장에서 성장해 송도 신도시라는 '상전벽해'를 이룬 경험과 '내공'이 있는 인물이다. 상반기 국회에서 예결위원으로 참여한 경험도 있다.

안 위원장은 29일 경인일보와 인터뷰에서도 "팔이 안으로 굽는다"는 이른바 '인천사람' 역할론을 강조했다. 특히 "수도권 규제로 인한 인천 역차별에 대해 해소책을 찾아보겠다"는 의지는 누구보다 강하다.

안 위원장은 "과거 인구, 재화의 수도권 집중으로 지역균형발전에 대한 목소리가 높았지만, 지금은 수도권이 각종 규제와 예산에 있어 오히려 역차별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를 위해 "잘 되는 지역은 더 잘 될 수 있도록 하고, 어려운 지역은 잘 되게 도와 정상화시키도록 하겠다"고 역설했다.

무엇보다 활력을 잃고 있는 우리 경제와 민생문제에 대한 고민이 많다고 했다.

안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는 공무원 증원 등 세금 일자리 확대사업, 현금 살포식 포퓰리즘 예산 등 국가 백년지대계보다는 5년만 잘 가면 된다는 식의 근시안적 정책을 하고 있어 걱정"이라고 비판했다.

"정부가 인프라 사업을 줄이고 있는데, 대형토목공사는 하지 않더라도 지역에 꼭 필요한 중소규모의 인프라 사업은 늘려야 한다"는게 그의 주장이다.

그는 이에 대해 "인프라 사업은 지역 내 중소기업 일거리·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고, 나아가 물류·관광·레저 산업을 견인하는 기반이 된다"며 "미래먹거리를 위해 R&D, 4차산업 등 미래신성장산업 발굴에 투자를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예산국회에서 "미래세대에 부담만 지우는 예산은 삭감하고, 경제활력과 민생안정, 미래먹거리 예산을 증액하겠다"고도 했다. "예산은 쓰일 때 바로 쓰일 수 있도록 편성해야 한다"는 게 그의 소신이었다.

그는 마지막으로 "국가 예산은 후손들을 위해 미래에 대한 대비가 중요하다"며 "국민의 환심만 사려는 예산, 특정세력에 이익이 되는 예산, 성과 없이 관습적으로 흘러나가는 예산은 이번에 철저히 걸러내겠다"며 힘 주어 말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