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댐 사고 라오스로 담요 등 구호물자 첫 수송

군 수송기, 오늘 오전 서울공항서 출발…민간 구호물자도 포함

연합뉴스

입력 2018-07-28 14:37:0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2801002020500096981.jpg
담요와 위생키트 등 구호물자를 실은 군 수송기가 28일 서울공항에서 댐 사고가 발생한 라오스로 출발하고 있다. 수송기에는 민간 구호물자도 함께 실렸다. /연합뉴스=공군 제공

외교부는 28일 댐 사고가 발생한 라오스에 첫 구호물자를 보냈다고 밝혔다.

이 구호물자는 우리 정부가 제공하기로 한 50만 달러 상당 현물 지원의 일환으로, 물품을 실은 군 수송기가 이날 오전 8시 서울공항에서 라오스로 출발했다.

수송기에는 정부가 지원하는 담요 1천200장과 함께 대한적십자사의 위생키트 200여 점과 SK건설이 내놓은 의류 등 민간 구호물자도 실렸다.

정부는 라오스 정부와 협의해 구호물자 추가 지원 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정부는 50만 달러씩의 현물과 현금 등 총 100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라오스에 제공키로 했다. 29일에는 의료인력 등으로 구성된 '대한민국긴급구호대'를 라오스 현지에 파견할 예정이다.

지난 23일 라오스 동남부의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 보조댐에서 발생한 사고로 인근 6개 마을이 물에 잠기면서 인명피해가 속출했다. 이 댐의 시공에는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이 참여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