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경기]김문익 유기장의 꿈 '군포 방짜유기 전수교육관' 오늘 개관

기계가 쫓아올 수 없는 전통의 가치를 잇다

황성규 기자

발행일 2018-07-30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2901002051400098701
65년째 방짜유기를 만들고 있지만 아직도 소리에 있어서 100% 완성도를 달성할 순 없다고 말하는 김문익(75) 방짜유기장. 다만 100%에 최대한 근접한 결과물을 만들어 내기 위해 그는 지금도 수 천 번의 담금질과 두드림 과정을 거친다. 일러스트/박성현기자 pssh0911@kyeongin.com 사진/군포시 제공

道무형문화재인 김 유기장 65년 '외길'
88올림픽 바라·악기 제작으로 알려져
수천번의 두드림, 한치의 타협도 없어
장인 전수 못받은 위기속에 재기 성공
"원하던 공간 현실로… 널리 알려지길"


2018072901002051400098707
30일 군포시 도마교동 일원에 군포시 '방짜유기 전수교육관'이 문을 연다.

경기도 무형문화재 10호로 지정된 김문익(75) 유기장은 이곳에서 전통문화의 대를 잇는 전수자들을 양성하는 한편, 일반 시민들이 방짜유기에 많은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널리 알려 '전통의 맥'을 이어가고 싶다는 포부를 전하고 있다.

방짜유기2
전시실과 교육실 등을 갖춰 일반 시민들에게 공개된 방짜유기 전수교육관 전경. /군포시 제공

# 65년 방짜유기 외길 인생, 전수교육관 통해 정점을 찍다


방짜유기는 놋쇠를 녹여 불에 달궈 두들겨 가면서 만드는 유기를 일컫는다. 독성이 없어 예로부터 식기 재료로 널리 이용됐으며 특히 울림 소리가 필수인 전통악기 제작에 많이 사용돼왔다.

일반적으로 방짜유기 제작상 구리와 주석의 비율은 78대 22 정도지만, 김 유기장은 주석의 비율을 높여 고품질의 방짜유기를 만드는 방식을 고수한다.

88서울장애인올림픽 개막식에 사용된 바라와 김덕수 사물놀이패의 악기를 직접 제작하며 명인 반열에 오른 그는 1992년 경기도 무형문화재 방짜유기 기능보유자로 지정되며 현재까지 그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

경상남도 함양의 자그마한 시골 마을에서 태어난 그는 10살의 나이에 유기 관련 일을 하던 외삼촌을 따라 공방에 처음 발을 들였다.

돈벌이를 위해 잡다한 보조 일을 시작했을 당시만 해도 65년간 방짜유기 외길 인생을 걷게 될 줄은 상상하지 못했던 그였다.

하지만 그의 불굴의 의지와 고집스런 집념은 자신의 이름을 딴 전수교육관의 건립을 눈앞에 둔 방짜유기 분야의 장인으로 그를 이끌었다.


결과물을 만들어내기까지의 과정은 인내와 고난의 연속이다. 섭씨 1천500도를 웃도는 불과 계속해서 사투를 벌여야 하며, 놋쇠의 빛깔을 명확히 보기 위해 주로 밤에 작업이 진행되다 보니 밤새는 일은 그에겐 일상이나 다름없었다.

특히 악기의 경우 제대로 된 소리를 찾아낼 때까지 수천 번 이상 쇳덩어리를 반복해서 두드려야 한다.

고단하고 지루한 과정이 이어지지만 그는 "아무리 똑같은 과정이라도 건너뛰면 나중에 반드시 그 허점이 드러난다. 방짜유기만큼 정직한 것이 없다"며 한 치의 타협도 용납하지 않은 채 그렇게 65년간 방짜유기를 지켜 왔다.

이와 같은 장인의 손을 거치면 한낱 쇳덩어리에 불과했던 것이 때로는 신명나는 사물놀이판의 징과 꽹과리로, 때로는 조상을 섬기는 제기로, 때로는 고요한 산사에 울려 퍼지는 그윽한 종으로 만들어진다.

방짜유기12
불과 끊임 없이 사투를 벌여야 하는 방짜유기 제작 과정. /군포시 제공

# 군포에서 시작된 방짜유기 전수의 꿈, 현실이 되다


그에게도 시련은 있었다. 방짜유기 외길 인생을 위해 시골에서 상경한 김 유기장은 오로지 이 일에만 전념하며 당대 유명 장인의 밑으로 들어가 계속해서 기술을 연마했다.

능력을 인정받아 후계자로까지 낙점받으며 꿈을 키워갔지만, 그는 결과적으로 전수를 받지 못한 채 쫓겨나다시피 나오게 돼 인생의 큰 위기를 맞았다.

생계는 물론 당장 처자식과 함께 머물 거처조차 없었던 그는 이곳저곳을 전전하던 끝에 우연히 군포의 한 시골 마을에 터를 잡았다. 이 곳에서 이를 악물고 자신의 꿈을 위한 담금질에 매진한 끝에 김 유기장은 오뚝이처럼 다시 일어서는 데 성공했다.

과거 전수 과정에서의 아픔과 상처를 통해 전수의 가치와 중요성을 몸소 뼈저리게 느낀 그는 이번 전수교육관 조성에 관한 의미가 남다르다.

김 유기장은 "대략 20년 전쯤 문득 나에게도 이런 (전수교육관과 같은) 공간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고, 그때부터 입버릇처럼 얘기를 많이 했는데 결국 현실로 이뤄졌다"며 "가장 힘들었던 시기에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인연을 맺게 된 군포에서, 지금은 내 이름을 딴 전수관이 만들어졌다는 사실이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 많은 홍보를 통해 일반인들에게 널리 알려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현재 김 장인의 곁에는 이춘복(57) 전수조교가 있다. 혈기왕성한 10대의 나이에 방짜유기의 매력에 흠뻑 빠진 이 조교 역시 40년째 외길 인생을 걷고 있는 인물이다.

지난 1998년 전수조교로 낙점받은 그는 오로지 한 곳만을 바라보며 스승의 뒤를 묵묵히 따르고 있다.

이 조교는 "아무리 기계가 사람을 대체하고 뛰어넘는 세상이라지만,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전통의 가치는 절대 기계가 쫓아올 수가 없다. 방짜유기가 그렇다"며 "이제 겨우 40년 했다. 더 열심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군포시, 우리문화 보존·계승위해 건립
체험공간·작업장 등 전시·공방 2개동
정식 개관이전부터 외국인들도 '관심'

■방짜유기 전수교육관은?


방짜유기의 가치에 주목한 군포시는 앞서 지난 2001년 김문익 유기장 소유의 대야미동 부지에 작은 규모의 전수교육관을 조성한 바 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기존 교육관의 확대 이전을 계획해 지난 2016년 도마교동 일대 송정지구 내 1천㎡ 부지를 마련, 본격적인 전수교육관 건립을 준비했다.

무형문화재가 후대에 이어질 수 있는 기반을 확고히 다지는 동시에, 전통문화에 관한 상징적인 공간을 마련해 우리 고유의 것을 보존하고 계승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한 취지다.

시는 13억7천만원의 시 예산에 국비 10억원까지 확보해 마침내 전시동과 공방동 등 2개 건물로 구성된 전수교육관을 세웠다.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조성된 전시동은 각종 제품들이 전시돼 있는 전시실과 판매실, 체험 공간 등으로 구성돼 방짜유기에 관심 있는 일반 시민들을 맞을 예정이다.

쇳물작업장과 다듬실 등이 들어선 지상 2층 규모의 공방동에서는 방짜유기 제작에 관한 작업이 이뤄진다.

방짜유기5
전통문화에 관심 있는 외국인 관광객의 방문 모습.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이곳은 정식 개관 이전부터 많은 이들의 관심 속에 기대감을 높여 왔다.

외국인 관광객의 발걸음도 이어지며 전통문화가 살아 숨 쉬는 랜드마크로서의 발전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지난 26일 이곳을 찾은 마이클(뉴질랜드·23)씨는 방짜유기 전시품과 제작 과정 등을 둘러보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그는 "한국 전통문화에 관심이 많아 이곳에 꼭 와보고 싶었다. 김 유기장을 직접 만나게 돼 더욱 기쁘다"고 전했다.

시는 올해까지 시민들을 위한 각종 방짜유기 전시·체험 프로그램을 직영한 뒤, 내년부턴 위탁 운영을 맡길 방침이다.

교육관 개관에 앞서 이곳을 두 차례나 방문하며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한대희 군포시장은 "우리 고유의 문화가 고스란히 계승되려면 무엇보다 일반인들의 관심이 중요하고, 그러기 위해선 시민들이 전통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져야 한다"며 "방짜유기 전수교육관이 군포시민들의 사랑과 관심 속에서 그런 곳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황성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