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예상 훌쩍 넘어선 최대전력수요 '수급책 재점검'

황준성 기자

발행일 2018-07-30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내달 둘째·셋째주 '급증' 가능성
최신 기상정보 토대 정확도 높여

정부가 빗나간 올여름 최대전력 수요 전망을 다시 점검한다.

특히 본격적인 휴가철이 지나고 기업들이 조업에 복귀하는 8월 둘째 주부터 전력수요가 증가할 가능성이 커 그 전에 정확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29일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하계수급대책을 재점검하고 있다"며 "최신 기상 정보를 토대로 수요를 다시 전망하고 발전소 상황 등 공급도 체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지난 2주의 전력수요 패턴을 분석하고 최근 업데이트된 기상 상황을 반영해 8월 둘째 주 수요 전망을 재 점검하고 있다.

산업부는 지난 5일 발표한 하계수급대책에 올여름 최대전력수요를 8천830만㎾로 전망하고 그 시기를 8월 둘째, 셋째 주로 예상했다.

그러나 예기치 못한 폭염이 한 달 가까이 이어지면서 지난 24일 최대전력수요는 역대 최고치인 9천248만㎾를 기록하며 정부의 전망을 넘겼다. 기록적 폭염탓에 정부 전망치를 훌쩍 넘긴 9천만㎾ 수준이 유지되고 있다.

경기남부지역 역시 지난 24일 1천315만㎾로 올해 최대전력수요를 3차례 경신했다. 한국전력공사 경기지역본부에 따르면 최대전력수요는 지난해 8월 7일 기록한 1천250만㎾ 기록을 보름가량 앞당겨졌다.

문제는 기록적인 폭염이 8월 중순까지 이어지면 8월 둘째 주 전국 최대전력수요도 9천만㎾를 넘을 가능성이 높다.

산업부 관계자는 "기상청이 평년보다 덥다고 하면 평년 피크(최고점)에서 기온을 좀 올리는 방식으로 최대전력수요 범위를 설정하는데 지난 24일의 9천248만㎾는 아예 범위를 벗어난 이례적인 경우"라고 말했다.

산업부는 기온 상승에 따른 냉방 수요 증가를 제대로 예측하지 못한 측면도 있다고 보고 있다.

통상 여름에는 기온 1도(℃) 상승 시 전력수요가 평균 80만㎾ 증가하지만, 이렇게 폭염이 계속될 때 냉방 수요가 얼마까지 상승할지 예측하기 힘들다.

이에 따라 산업부는 각 가구의 전력사용 정보를 시간대별로 모니터링하는 스마트계량기(AMI)를 활용해 주택용 전기 소비패턴을 더 정확히 파악한다는 계획이다.

산업부는 이렇게 다양한 분야에서 수집된 정보를 분석해 8월 수요 전망에 활용할 방침이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황준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