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분석-여성가족국에 '남성 국장' 임명한 인천시]공직사회 노력 절실한 '女 고위관리직 양성'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8-07-3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딸 4명 둔 아빠 '궁여지책' 지적
시·도별 비율 광역시중 '하위권'
승진 제외 등 불평등 여전 토로
정책 왜곡 우려 "인식개선 우선"


인천시의 여성 고위 공무원 양성을 위한 노력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 27일 인천시 민선 7기 첫 정기 인사에서는 여성가족국이 생긴 2011년 이래 처음으로 남성 국장이 임명됐다. 여성가족국장을 맡을 여성 공무원이 없기 때문이었다.

시는 여성 부서에 남성을 앉혔다는 비난을 피하기 위해 딸 4명을 둔 남성 국장을 여성가족국장에 임명했다. 그야말로 궁여지책이었다.

인천시가 그동안 여성 고위공무원 양성에 소홀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행정안전부가 최근 발표한 '지방자치단체 여성공무원 인사통계(2017년)'에서도 시·도별 여성관리자(5급 이상) 비율 중 인천은 14.3%로 6대 광역시 중 꼴찌에서 두 번째에 그쳤다. 2016년 4위보다도 오히려 한 단계 더 떨어졌다.

시는 그동안 남성과 여성이 경쟁할 경우 여성을 기초단체로 보내는 경우도 많았다는 비판이 일기도 했다. 장기교육 파견 인원이 부족한 경우 여성이 교육 대상자로 떠밀려 가는 경우도 많았다고 한다.

한 여성 공무원은 "여성의 소요 연수가 차오면 그 전에 승진 발령을 해 승진 대상자에서 교묘하게 제외하는 경우도 있었다"며 "육아휴직을 하면 승진 소요 연수가 되더라도 승진에서 제외되는 상황은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공직사회 성 불평등이 문제가 되는 것은 공직사회 내부만의 문제가 아니라 정책의 불평등으로 인한 시민 피해가 뒤따르게 마련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인천여성의전화 신하영옥 이사는 "출산, 보육, 성범죄 등 남성들은 직접 경험하지 못하는 여성 정책을 남성이 맡으면 문제를 다른 관점으로 보거나 왜곡할 수 있다"며 "민감한 정책도 권위적이거나 남성 중심적으로 갈 가능성이 있어 여성 관리직 공무원 양성을 위한 구조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여성 관리직 공무원 양성에는 무조건적 여성 우대 승진인사보다는 주요 부서에 평등하게 배치하는 인식 개선이 우선돼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양수진 인천여성가족재단 연구위원은 "여전히 공직사회에서 성평등 문화가 경직돼 있는 것이 사실이며 고위직으로 갈수록 여성의 경험 부족을 이유로 진급에 제한을 두는 인식이 가장 큰 문제"라며 "여성의 고위관리직, 주요 부서 진출 등을 위한 인식 개선이 가장 중요하며 무조건적인 여성 우대는 지양하고 기회를 평등하게 하는 인사 정책이 뒷받침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